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중국 상하이를 출발해 우한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탄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고자 마스크를 쓰고 있다.
 21일 중국 상하이를 출발해 우한으로 향하는 항공기에 탄 승객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막고자 마스크를 쓰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네번째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방문했다가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으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이 환자는 이달 5일부터 20일까지 관광 목적으로 우한시에 방문했다. 국내 거주지는 경기도 평택이다.

21일 감기 증세로 경기도 평택 소재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25일 고열(38도)과 근육통이 발생해 같은 의료기관을 다시 방문한 뒤 보건소에 신고돼 능동감시를 받았다.

26일 근육통이 악화해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폐렴 진단을 받고 조사대상 유증상자로 분류됐다. 같은 날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분당서울대병원)으로 격리돼 검사를 받았고, 다음날인 27일 검사 결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이 확인됐다. 현재 폐렴 증상이 있으며 격리돼 치료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이동 동선 등을 따라 심층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환자가 방문했던 의료기관은 폐쇄하고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장은 "우한 방문 명단은 의료기관에 통보된 것으로 확인된다"며 "의료기관이 명단을 어떻게 확인했는지는 현재 조사반이 병원에서 확인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네번째 환자는 입국할 당시 증상이 없다고 답변했다"며 "실제 증상이 있었는지 여부는 파악 중으로 역학조사 결과와 함께 이르면 28일 오전 10시께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또 질병관리본부는 전날 확진 판정을 받은 세 번째 환자(54세 남성, 한국인)와 접촉한 사람을 총 74명으로 파악하고 모니터링에 나섰다.

이 가운데 1명(호텔 종사자)은 관련 증상을 보여 격리하고 검사를 시행했으나 음성으로 확인됐다. 나머지 접촉자는 가운데 증상을 보인 사람은 없다. 이에 따라 가족과 동행자 14명은 자가격리했으며 나머지는 접촉자는 능동감시하고 있다.

세 번째 환자는 증상이 나타난 이후 국내 의료기관을 방문했고, 호텔에 체류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질본은 이날 세 번째 환자가 입국한 이후 증상을 보인 22∼25일 이동 동선을 공개했다.

이 환자는 22일 개인 렌터카를 이용해 오후 1시께 서울 강남구 소재 의료기관(글로비 성형외과)에서 치료를 받는 지인의 진료에 동행했다. 이후 인근 식당을 이용하고 서울 강남구 소재 호텔(호텔뉴브)에 투숙했다.

23일에는 점심때 한강 산책을 나가 한강변 편의점(GS 한강잠원 1호점)을 이용했다. 이후에는 강남구 역삼동과 대치동 일대 음식점을 이용했다.

24일에는 점심때 지인 진료에 동행하기 위해 이틀 전 방문했던 글로비 성형외과를 방문했다. 오후에는 일산 소재 음식점과 카페 등을 이용했고, 저녁에는 일산 모친 자택에 체류했다.

25일에는 모친 자택에서 외출하지 않았고, '1339' 신고 후 보건소 구급차로 일산 소재 명지병원에 이송돼 격리됐다.

이 환자는 20일 입국할 당시에는 증상이 없었다. 22일 저녁 7시께부터 열감, 오한 등이 있어 몸살이라고 판단해 해열제를 복용했고 25일 오전 9시 40분께 기침, 가래 등 증상을 보였다.

질본은 환자가 장시간 체류한 시설인 의료기관과 호텔은 현재 환경소독을 마쳤다. 이 환자가 방문한 식당 등은 설 연휴 기간으로 휴업한 곳이 많아 순차적으로 방역 조치를 하고 있다.

세 번째 환자의 이동동선이 공개되면서 맘카페 등을 중심으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 이 환자가 일산 스타필드 찜질방을 방문했다는 추측이 나오기도 했다. 질병관리본부는 환자의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카드사용내역 등을 확인한 결과 스타필드는 방문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했다. [2020.01.27 송고]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으로 국내 확진환자는 4명이다. 확진환자를 제외한 조사대상 유증상자는 57명으로 1명은 검사가 진행중이며, 나머지 56명은 검사 결과가 음성으로 나와 격리에서 해제됐다.

국외환자는 2천794명이다. 중국 환자가 2천744명으로 이 가운데 80명이 사망했다. 아시아 환자는 태국·홍콩 각각 8명, 마카오 5명, 대만·싱가포르·일본·말레이시아 각각 4명, 베트남 2명, 네팔 1명이다. 이외 지역 환자는 미국 3명, 프랑스 3명, 호주 4명이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