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21일 오후 울산 중구 자유한국당 중구당협위원회 사무국에서 중구지역 자유한국당 선출직 전·현직 시구의원들로 구성된 중구발전포럼이 회의를 열고 있다.
 21일 오후 울산 중구 자유한국당 중구당협위원회 사무국에서 중구지역 자유한국당 선출직 전·현직 시구의원들로 구성된 중구발전포럼이 회의를 열고 있다.
ⓒ 중구발전포럼

관련사진보기

오는 4월 15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를 3개월도 채 남겨놓지 않은 시점에서 자유한국당 울산 중구 출마를 저울질하는 후보가 늘어나면서 내부적으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관련 기사 : 요동 치는 울산 중구... 김기현 출마 저울질).

이 지역구는 당초 국회부의장을 지낸 정갑윤 의원이 이번 총선에서 6선을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인 곳이다. 정 의원은 '청와대 선거개입 검찰수사'라는 이슈를 바탕으로 울산 전체 선거구까지 지휘한다는 구상이었다. 하지만 사건 당사자인 김기현 전 시장이 중구 출마를 저울질한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내부적으로 잡음이 일고 있다.

지난 21일 오후, 울산 중구지역 자유한국당 선출직 전·현직 시구의원들로 구성된 중구발전포럼(대표 김일현, 전 울산시의원)은 중구당협 사무국에서 회의를 열고 설왕설래한 중구 예상 출마자들에 대한 평가와 지역발전에 필요한 후보의 자격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서 김일현 대표는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중구의 큰 미래를 위한 도약을 제대로 해야 할 때"라면서 "지속가능한 발전, 미래변화 등을 위해 산적한 사업들이 많은 만큼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중앙에서 힘을 발휘할 수 있고, 인적네트워크가 풍부한 인재를 필요로 한다"고 말했다.

중구발전포럼에 따르면 이 날 함께한 전현직 시의원들은 "씨앗 뿌린 사람이 모종의 특성을 잘 알고, 특성에 맞게 잘 길러 좋은 수확을 할 수 있다"면서 "지역을 떠나던지, 혹은 다른 동네에서 일해오던 자가 뜬금없이 나타나 중구의 적임자라고 하면 구민들에게 후한 평가를 절대 받을 수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출마가 예상되는 김기현 전 시장 측을 겨냥한 것으로 읽히는 발언이다.

이를 두고 지역언론에서는 "울산 중구에서 자유한국당 후보 문제를 두고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는 보도가 이어지기도 했다. 실제 <경상일보>는 23일자 신문에서 '울산 한국당 현역의원·전 시장 힘겨루기 놓고 비판여론 '고조''라는 기사를 통해 한국당 내 갈등을 전했다.

한국당 울산중구포럼 "언론이 김기현 중구 출마 몰아가" 주장

'울산 중구' 선거구는 최는 전국적 이슈가 된 '청와대 선거개입 의혹' 핵심인물인 더불어민주당 임동호 전 최고위원이 출마를 선언하는 등 주목받고 있는 지역구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이외 김광식 전 현대차노조위원장, 박향로 전 민주당 울산중구위원장이 공천 티켓을 두고 경쟁 중이다.

보수성향이 강한 이 선거구는 한국당에서 5선 정갑윤 의원이 6선 의지를 내비친 가운데 최근 박근혜 정부 마지막 청와대 대변인을 지낸 정연국 전 대통령비서실 홍보수석실 대변인과 문병원 전 시의원, 한때 울산지역 맹주였던 고 김태호 의원 보좌관을 지낸 이동우 전 울산시중소기업지원센터장이 도전장을 내미는 등 경쟁이 치열한 곳이다.

울산 중구지역 자유한국당 측 인사들은 일부 지역 언론들이 보도를 통해 선거구도를 흔든다고 주장하고 있다. 특정 지역언론이 '김기현 전 시장의 출마가 예상되는 '울산 남구을'은 박맹우 현 의원의 한국당 공천이 유력하다'는 보도를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다는 것. 이같은 내용의 보도를 통해 사실상 '남구을은 김기현 전 시장이 들어설 자리가 없으니, 중구 쪽에서 출마할 것'이라는 맥락을 전했다는 주장이다.

한국당 울산중구포럼 측 인사는 23일 "한국당의 공관위도 안 꾸려지고 공천과 관련해 아무런 룰도 안 정해진 상태에서 특정 지역구 후보를 두고 '다른 경쟁자는 제로', '본인 컷오프 가는성 제로'라고 단정 짓는 것은 과연 어디서 나온 내용에 근거한 것인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들은 구체적으로 언론 보도 내용을 짚었다. "남구을에는 (당시)총선기획단장인 박맹우 사무총장이 단수로 뛰고 있는 가운데 한때 김기현 전 시장이 지역구를 옮길 경우 당소속 경쟁자는 사실상 '제로' 상황", "김기현 전 시장이 박맹우(남구을) 의원과 이채익(남갑) 지역구의 공천장 도전 가능성이 있지만 남구을 박 의원은 '컷오프 가능성 제로'에다 경선시에도 당헌당규에 의해 대의원·당원·여론 및 현역의원의 교체지수 또한 취약하지 않는 것으로 나타나..." 등의 서술이 담긴 기사가 문제라는 것이다.

이같은 지역 언론에서 이 같은 보도가 잇따르자, 김기현 전 시장이 당초 출마가 예상된 울산 남구을에서 울산 중구 쪽으로 선회했다는 게 한국당 울산 중구당협 측의 주장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