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이번 설 명절엔 남산에 올라 무예공연도 보고 새해 소원빌어보기!

해마다 새해는 어김없이 찾아옵니다. 그럼에도 이맘때만 되면 마음이 분주해지는 건 왜일까요? 매일 똑같은 일상의 반복이지만 왠지 모르게 새해에는 뭔가 새로운 다짐을 하고 소원을 빌어야할 것만 같은 그런 기분에 사로잡힙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서울타워가 있는 남산은 세계인들의 관광명소가 되어 관광객들로 북적입니다. 소란스러운 틈에 끼는 게 싫어서 자주 찾아가지 못하게 되기도 하고요. 하지만 새해 한번쯤은 남산에 올라 많은 사람들 속에서 함께 살아가고 있음을 느끼고 싶을 때도 있습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남산 서울타워로 가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남산순환버스를 타고 쉽게 남산타워에 내리는 방법과 조금 힘겹지만 남산성곽길을 따라 걸어서 오르는 방법, 남산둘레길을 걸어 올라가는 방법 그리고 케이블카를 타고 오르는 방법 등 자신이 원하는 방법을 찾아 오르면 됩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남산순환버스를 타고 남산타워에 도착해 아직 옛 모습이 고스란히 남아있는 남산성곽길을 따라 걷습니다. 남산꼭대기에 오르는 길은 소나무숲을 걷게 되는 힐링 숲길입니다. 옛 선조들의 손길과 세월의 흔적이 고스란히 담긴 성벽의 아름다움에 감탄하며 피톤치드 가득한 소나무 숲길을 걸어 남산타워에 도착하면 상쾌한 기분이 듭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때를 잘 맞춰 도착하면 남산팔각정 앞 광장에서는 웅장한 음악소리와 함께 무예를 공연하는 사람들의 기합소리 그리고 힘찬 움직임 그리고 칼을 휘둘러 대나무를 자르는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뜻밖의 공연이 주는 즐거움에 박수를 치며 즐기다보면 그곳에 모인 많은 사람들이 모두 하나가 되는 기분이 듭니다. 무예공연은 남산팔각정 앞 광장에서 월요일과 1월1일을 제외한 오전 11시와 오후 3시부터 풍물놀이를 시작으로 무예 공연까지 1시간 동안 무료로 진행됩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공연을 감상하고 나면 서울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는 남산전망대에 섭니다. 안개인지 스모그인지 모를 뿌연 도심의 모습이 눈살을 찌푸리게도 하지만 사방을 구불구불한 산이 빙 둘러싼 빽빽한 빌딩으로 가득찬 서울 도심의 모습은 장관입니다.
 
ⓒ 책방꽃반ㅇ

관련사진보기


남산타워를 보며 새해 소원을 빌어보세요. 지금 서 있는 이곳이 세상의 중심이라 생각하며 간절한 마음을 담아봅니다. 두 손 가득 가족의 건강을 빌고 사업의 번창을 빌고 학업의 성공을 빌면 모두 이루어질 것만 같은 기분이 듭니다.
 

계단을 한 발 한 발 내디뎌 서울의 번잡한 도심을 내려다 보며 내려가는 길 또한 장관입니다. 일상으로 돌아가는 그 길에는 세상 모든 걱정과 시름은 두고 가시길요. 살아 있음에, 살아가야 할 내일이 있음을 감사하며 그렇게 일상으로 또 하루를 살아갑니다. 설 명절, 온 가족이 모이고 일가 친적이 모여 북적이는 시간, 남산에 올라 공연도 보고 새해맞이 소원을 빌며 멋진 추억 한편 만드시길 바랍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책을 즐겨 읽으며 꽃을 사랑하고 여행을 즐겨하는 주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