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대시민 업무보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원순 서울시장이 22일 오전 서울시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2020년 대시민 업무보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박원순 서울시장이 매년 비공개로 열렸던 업무보고를 시민들에게 공개하고 올해 역점을 둔 4가지 사업 방향을 발표했다.

서울시는 22일 오전 시청 대회의실에서 부시장단과 실·본부·국장, 관계·투자출연기관장, 시민 80여 명 등 약 150명이 참석한 가운데 '2020년 대시민 업무보고'를 개최했다.

서울시는 그동안 이해관계자의 반발 등 사업추진 과정의 어려움을 의식해서 업무보고를 비공개로 진행해왔다. 올해부터는 정책의 실질적 수혜자인 시민과 전문가, 관계 공무원이 함께 논의한 내용을 사업에 반영한다는 취지로 공개로 전환했다. 전 과정이 유튜브와 라이브 서울을 통해 스트리밍 중계됐다.

박 시장은 올해 시정의 핵심 아젠다를 '공정한 출발선'으로 정하고, 이를 실현하기 위해 ▲ 혁신창업 지원 ▲ 청년출발 지원 ▲ 신혼부부 주거 지원 ▲ 초등돌봄 키움센터 설치를 4가지 역점 사업으로 정했다.

지난해 '글로벌 TOP5 창업도시'가 될 것을 선언한 서울시는 올해 시내 300개의 기술창업 공간을 추가하고, 당초 목표의 2배 수준인 4800억 원의 혁신펀드를 조성해 500개의 스타트업에 투자하기로 했다.

'청년출발지원' 정책으로는 3만 명까지 수혜대상을 확대하는 청년수당, 청년 마음건강 지원, 서울청년센터 설치 등 총 60개 사업에 5000여 억 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박 시장은 "무엇보다 청년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가지고 시정에 임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신혼부부의 출발선으로서 '신혼부부 주거지원'을 위해서는 현행 1만7000호에 8000호를 더해 2만5000호를 공급하고 임차보증금 지원을 확대하는 계획을 내놓았다. 신혼부부 임차보증금 신청은 전년 대비 6배나 늘어났다고 한다.

박 시장은 "결혼하기 싫은 청년, 아이 낳지 않으려는 청년이 어디 있겠냐? 적어도 주거 문제, 집 문제만은 국가가 해결해줘야 한다"며 "예산이 소진되면 추경예산을 편성해서라도 이 문제만은 해결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따뜻한 출발선'으로서 완전한 돌봄을 위해 2021년까지 25개의 거점형 키움센터를 만들기로 했다.

이날 업무보고는 총선에 출마하는 강태웅 행정1부시장의 퇴임에 따라 연쇄적으로 자리를 옮긴 시청 간부들의 '데뷔 무대'이기도 했다.

서정협 서울시 기획조정실장이 후임 행정1부시장에 임용 제청되면서 기획조정실장에 조인동 경제정책실장, 경제정책실장에 김의승 기후환경본부장, 기후환경본부장에 정수용 한강사업본부장, 한강사업본부장에 신용목 전 인재개발원장이 각각 발령났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