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 이희동

관련사진보기


서울시 광진구와 경기도 구리시 사이에 있는 아차산에서는 요즘 때아닌 '정상 다툼'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지난해 봄날 언제부터인가 아차산 3보루에 아차산 정상 표시 기둥과 함께 돌탑이 쌓여 있더니, 겨울에는 구리시가 그 돌탑을 부수고 현수막을 한 장 내걸었습니다.

'관람객 안전을 위해 돌탑을 쌓지 말아요.'

그러자 이번에는 이에 반발하듯 누군가 현수막 아래 손글씨로 적었습니다.

'공든 탑(정상탑) 무너트린 구리시청 싫어요.'

구리시는 굳이 정상의 돌탑을 치워야 했을까요? 산에 오르다 보면 주위에 돌탑투성인데, 그것들이 가끔 사라지는 것은 공무원들 때문이었을까요?

과연 아차산의 정상 다툼이 어떻게 끝날지 지켜보고 있는 중입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역사와 사회학, 북한학을 전공한 사회학도입니다. 지금은 비록 회사에 몸이 묶여 있지만 언제가는 꼭 공부를 하고자 하는 꿈을 가지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