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겨울 한강은 짙푸르다.

지난 18일 오후 한강 선유도공원에 다녀왔다. 전철 2호선 당산역에서 내려 4번 출구로 나와 한강으로 가는 연결통로를 이용하여 한강으로 간다.

겨울인데도 마치 봄날 같은 기분이 든다. 강변을 천천히 걷는다. 철교 위로는 전철이 바쁜듯이 달려간다.  강가에서 한 남성이 낚시대를 드리우고 하염없이 앉아있다.
 
 선유도 카페와 한강
 선유도 카페와 한강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당산역에서 한강으로 가면서 바라본 풍경
 당산역에서 한강으로 가면서 바라본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선유도의 독특한 풍경
 선유도의 독특한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선유도의 옛 정수장 풍경
 선유도의 옛 정수장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사진을 찍으며 선유도공원쪽으로 가고 있는데 자전거를 타고 오던 남성이 "사진 찍기 좋은 곳이 있나요?"라고 묻는다. "저는 지금 선유도공원으로 사진 찍으러 갑니다. 옛 정수장 모습이 남아 있어 독특한 풍경을 볼 수 있습니다"라고 대답하니 자신도 가 보겠다고 한다.

선유교를 지나 선유도공원으로 들어간다. 전망대에 두 남성이 한강을 바라보고 있다. 정수장 수로가 있던 곳으로 간다. 대나숲에서 바람 소리가 들린다. 햇살 좋은 벤치에는 두 어르신이 이야기꽃을 피우고 있다. 그 아래에서 한 여성이 스마트폰으로 사진을 찍고 있다.  봄, 가을에는 웨딩 사진을 찍는 모습도 자주 볼 수 있다.
 
 선유도 풍경
 선유도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선유정에서 바라본 서울 풍경
 선유정에서 바라본 서울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빗물방류밸브
 빗물방류밸브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선유도의 옛 정수장 풍경
 선유도의 옛 정수장 풍경
ⓒ 이홍로

관련사진보기

 
겨울이지만 사진을 찍으러 온 젊은이들이 멋진 포즈를 취하며 즐거워한다.  온실 옆 조용한 곳에서는 한 외국인 여성이 독특한 의상을 입고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선유도공원 카페 건물의 담쟁이 덩굴이 낡은 건물을 감싸안고 있다. 짙푸른 강물은 카페 유리창을 강물색으로 물들였다.

양지바른 벤치에 앉아 따뜻한 차를 한 잔 마신다.

태그:#선유도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진에 취미가 있는데 주변의 아름다운 이야기나 산행기록 등을 기사화 하여 많은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고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