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원혜영 위원장 등 위원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와 원혜영 위원장 등 위원들이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중앙당공직선거후보자추천관리위원회 제1차 회의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18명의 위원 구성을 마친 더불어민주당 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원혜영, 아래 공관위)가 14일 첫 회의를 열고 출범을 알렸다. 공관위는 전략공천과 비례대표 후보자 공천 외에 지역구 공천 관리를 집중적으로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공관위는 최근 당내에서 논란이 된 '문재인 청와대' 이력 포함 허용 여부에 대해선 "중앙당 선거관리위원회에서 결정할 부분"이라고 선을 그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1차 공천관리위원회 회의에서 "선거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공천 관리"라며 "선한 마음으로, 미래를 개척한다는 마음으로 좋은 분들을 잘 분별해주시길 부탁한다"라고 당부했다.

원혜영 공천관리위원장도 "공관위의 핵심 역할은 선거 승리 가능성을 극대화하는 한편 그 누구도 부인할 수 없는 공정성을 확보하는 일"이라며 "공천 과정이 곧 선거 결과라는 마음가짐으로 치열하게 심사에 임하겠다"라는 포부를 밝혔다.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비공개 회의 종료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략공천관리위원회(위원장 도종환)가 따로 있어서 전략 공천은 공관위의 역할 범위가 아니다, 비례대표 후보자에 대한 공관위도 곧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즉, 공관위는 지역구 후보자 공천을 맡는다는 의미다.

또 최근 문재인 정부 청와대 출신 인사들의 대대적인 총선 출마가 예상되면서 불거진 '문재인 청와대 이력 허용' 논란에 대해 이근형 위원장은 "경선 때 어떻게 할 것이냐는 문제이기에 최종 결정은 중앙당 선관위에서 결정할 부분이지 공관위 소관이 아니다"라고 일축했다. 다만 그는 "청와대 경력 자체는 쓸 수 있겠지만, 대통령의 실명을 쓰느냐 안 쓰느냐의 문제"라며 "경선을 관리하는 것은 선관위이기 때문에 (당 선관위가) 경선 시점에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거듭 설명했다.

공관위는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5선(경기 부천시오정구)의 원혜영 위원장을 필두로 부위원장에 윤호중 사무총장·백혜련 의원(경기 수원을)이, 당내 위원으로는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전혜숙 의원(서울 광진갑)·박해철 전국노동위원장·전용기 전국대학생위원장·신명 전 의원이 선정됐다.

외부 인사는 조병래 전 <동아일보> 기자, 안진걸 민생경제연구소장, 오재일 5.18기념재단 이사장, 윤영미 녹색소비자연대 공동대표, 심재명 명필름 대표, 변호사 이혜정·원민경씨, 치과의사 이현정씨, 프로바둑기사 이다혜씨, 총선기획단 위원으로 활동한 황희두씨 등 10명이다.

18명 위원 중 여성은 절반인 9명, 청년은 4명이다. 이근형 위원장은 "다양성 확보 측면에서 내외부 균형을 맞추고, 언론계·시민사회계·문화 예술계·법조계·의료계 등 다양한 분야 의견이 공천에 반영될 수 있도록 했다"라고 설명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