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자유한국당 박성중 미디어특위 공동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 실시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길환영 공동위원장. 위원회는 편파·왜곡 보도 언론에 대한 당 차원의 페널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삼진아웃제 해당 기자와 언론사에 대한 다각도의 불이익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박성중 미디어특위 공동위원장이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 실시를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왼쪽 두번째는 길환영 공동위원장. 위원회는 편파·왜곡 보도 언론에 대한 당 차원의 페널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삼진아웃제 해당 기자와 언론사에 대한 다각도의 불이익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이 불공정 보도에 대한 '삼진아웃제'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당과 관련해 편파·왜곡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 1, 2차 사전경고를 하고 마지막 3차엔 출입금지 등 취재에 불이익을 안겨주겠다는 내용이다.

"좌편향으로 심각하게 기울어진 미디어환경을 바로 세우겠다"는 명분을 앞세웠지만 결과적으론 당에 불리하거나 비판적인 언론 보도를 막으려는 의도 아니냐는 논란이 예상된다.

박성중 한국당 미디어특별위원장은 19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편파·왜곡 보도 언론에 대한 당 차원의 페널티를 강화하는 차원에서 구체적인 결과 확인이 된 동일 언론사의 반복되는 편파 왜곡 보도에 대해서는 삼진아웃제를 도입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해당 기자와 언론사에 대한 다각도의 불이익을 부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첫 사전경고 언론사는 MBC였다. 박 위원장은 "최근 모니터링 결과에 따르면 MBC는 TV, 라디오를 가리지 않고 문재인 정권의 나팔수 역할을 충실히 수행 중인 것으로 확인되고 있다"며 "방송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훼손하는, 공영방송의 책임을 망각한 행동으로 즉각 시정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고 말했다.

그는 아울러, "내년 21대 총선에 대비해 한층 강화된 모니터링 활동에 돌입한다"라며 "불공정 왜곡보도 등에 대한 법적 조치도 함께 강화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특위는 지금까지 ▲ 언론중재위원회 제소 총 113건 ▲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제소 총 224건 ▲ 고소·고발 총 10건을 처리 및 진행하고 있다고도 알렸다.

"출입기자에 대한 압박으로 생각 안 한다... 공정한 보도를 해달라는 것"

사실상 언론에 대한 검열 아니냐는 문제제기가 나왔다.

박 위원장은 기자회견 후 이 같은 질문을 받고 "기자들에게 사전에 경각심을 주는 차원이지 함부로 (조치) 하지 않는다"며 "가짜뉴스라든지 팩트와 다른 것이 확인될 때 조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언론의 자율성을 저해할 우려가 있다"는 지적엔 "(출입기자에 대한) 압박으로 생각하지 않는다. 당에 불리한 기사가 아니라, 객관적 시각에서도 너무 불공정한 보도가 나오니 공정한 보도를 해달라는 차원"이라고 답했다.

편파·왜곡 보도 판단 기준에 대해서는, "구체적 (판단)기준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언론중재위원회에 (한국당 주장이) 인용되거나 검찰 고발 결과가 인용되는 것을 중심으로 할 것"이라고 밝혔다.

"좌편향이라고 주장하지만 보수에 편향적인 언론도 있지 않느냐"는 질문엔 "그러한 문제인식을 가진 쪽에서 문제제기를 하면 되는 것"이라며 "한국당 입장에서 방송, 신문, 포털이 (왼쪽으로) 기울어져 있다고 보니까 그것을 여러분에게 알리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댓글5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