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박정천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의 대미 담화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박정천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의 대미 담화를 보도하는 AP통신 갈무리.
ⓒ AP통신

관련사진보기

 
북한이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통해 '거대한 힘'을 비축했다며 미국을 압박했다.

박정천 북한 조선인민군 총참모장은 14일 담화를 내고 "최근 국방과학원이 중대한 의미를 가지는 시험들을 연이어 성공적으로 진행하면서 국방력 강화 사업에서 거대한 성과들을 이룩해나가고 있는 것을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라고 밝혔다.

앞서 북한 국방과학원 대변인은 별도의 담화에서 "2019년 12월 13일 22시 41분부터 48분까지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대단히 중대한 시험이 또다시 진행되었다"라고 발표했다.

국군의 합참의장 격인 박 총참모장은 "국방과학 연구 시험의 귀중한 자료들과 경험 그리고 새로운 기술들은 미국의 핵 위협을 확고하고도 믿음직하게 견제·제압하기 위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또 다른 전략무기 개발에 그대로 적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힘의 균형이 철저히 보장되어야 진정한 평화를 지키고 우리의 발전과 앞날을 보장할 수 있다"라며 "우리는 거대한 힘을 비축하였다"라고 주장했다.

북한은 지난 7일에도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으로 불리는 서해 위성 발사장에서 중대한 시험을 했다고 밝힌 바 있으나, 구체적인 시험 내용에 대해서는 말을 아끼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에 사용되는 엔진 연소 시험으로 추정하고 있다.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

박 총참모장은 "우리는 적대 세력들의 정치적 도발과 군사적 도발에도 다 대비할 수 있게 준비되어야 하며 대화도, 대결도 낯설어하지 말아야 한다"라며 "우리 군대는 최고 영도자의 그 어떤 결심도 행동으로 철저히 관철할 수 있는 모든 준비가 되어있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우리 힘의 실체를 평가하는 것은 자유겠으나 똑바로 보고 판단하는 것이 필요할 것"이라며 "첨예한 대결 상황 속에서 미국을 비롯한 적대 세력들은 우리를 자극하는 그 어떤 언행도 삼가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박 총참모장이 언급한 '우리를 자극하는 언행'은 전날 마크 에스퍼 미국 국방장관이 미국외교협회(CFR) 강연에서 북한을 '불량 국가'(rogue state)라고 부른 것을 가리키며 반발한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 어떤 언행도 삼가해야 연말을 편하게 지낼 수 있을 것"이라며 미국이 비난의 발언이나 압박을 하지 않는다면 북한도 추가 도발을 자제하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AP통신은 "북한은 미국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지 않는 군사 활동과 중국, 러시아와의 연합 전선을 강화하며 미국에 압력을 가할 것으로 보인다"라며 "중국과 러시아는 유엔에서 북한 비핵화 진전을 위한 대북 제재 완화를 촉구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북한이 위성 발사나 ICBM 시험 발사로 회귀한다면 북한의 핵실험과 ICBM 시험 발사 중단을 주요 성과로 내세웠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외교 성과에 심각한 타격을 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