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송철호 울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 이재동

관련사진보기

  
2018년 3월 울산지방경찰청(당시 청장 황운하)의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수사와 관련해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송철호 민주당 후보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던 캠프 인사 여러 명이 검찰로부터 소환통보를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 중 일부는 현재 울산시청에 계약직 혹은 시 산하 단체 등에 근무 중이다. 이들은 검찰 소환에 따른 불안과 심적 고통을 호소했다. "선거법에 따라 후보자 캠프에서 나름의 역할을 하고, 해당 후보가 당선되는 데 일조한 게 무슨 죄인가" 등의 하소연도 나왔다.

최근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리 의혹 최초 제보자로 언급되고 있는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지난 6일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되고 사무실 등에 대한 압수수색에 따른 고통을 주변에 호소한 것으로 알려져 현재 소환통보를 받은 캠프출신 인사들의 심적 부담이 더하다는 전언이다. 또한 송병기 부시장 등 관련 인사들에 대한 검찰 소환 내용 등이 보수언론에 과장 보도됐다는 논란이 생기면서 캠프인사들 사이에선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캠프출신 인사 중 일부는 13일 오후 울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찰수사에 항의하는 피켓시위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캠프출신 인사는 "검찰의 수사방향과 보수언론의 보도가 비슷하게 나온다는 데 놀라고 있다"라면서 "앞다퉈 '단독 기사'가 쏟아져 나오지만 대부분 과장되거나 확인되지 않은 내용이 많다"라고 주장했다.

검찰 소환 통보를 받았거나 이미 소환 조사를 받은 송철호 시장 후보 선거캠프 출신 관계자들은 심적 부담과 고통을 호소하며 대부분 전화기를 꺼놓은 상태다.

민주당 울산시당 "한국당, 막무가내 의혹 제기는 시민 우롱"

이와 관련해 자유한구당 울산시당 측에서 연일 기자회견을 통해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제기하고 나서자 더불어민주당 울산시당은 지난 12일 울산시의회서 기자회견을 열고 "막무가내 의혹 제기는 울산시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한국당과 언론의 자제를 요청했다.

민주당 울산시당은 그 한 예로 "<조선일보>에서 보도한 '첩보문건으로 최고위원회의서 논의되었다'는 보도는 명백한 가짜뉴스"라면서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해당 기자와 전화통화로 정정보도를 요청하고,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공보국에서는 언론중재위에 정정보도를 제소한 바 있다"라고 밝혔다(관련 기사 : 검찰이 임동호 전 민주당 최고위원 소환 조사하는 까닭).

이어 "검찰 참고인 조사에서 임동호 전 최고위원은 비공개 최고위원회의에서 울산시장의 비리에 대한 논의나 문건은 일절 없었다고 밝혔다"라면서 "사실확인에 근거하지 않은 '아니면 말고' 식의 문제제기는 멈춰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댓글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울산지역 일간지 노조위원장을 지냄. 2005년 인터넷신문 <시사울산> 창간과 동시에 <오마이뉴스> 시민기자 활동 시작. 사관과 같은 역사의 기록자가 되고 싶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