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지난 4일 덴마크에서 온 한 교사가 한국 교사들 앞에서 춤 추고 있다.
 지난 4일 덴마크에서 온 한 교사가 한국 교사들 앞에서 춤 추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깊은 사색에 빠져 있거나 다 같이 명상하는 것 같다."
 
<오마이뉴스> 초청으로 한국을 찾은 덴마크의 앤더스 울달 교사(트레크로너중학교, 영어)는 이같이 말했다. 굳은 얼굴로 강의를 듣는 6명의 고3 남학생 얼굴 사진을 보고 나서다. 지난 4일 오후 3시 오마이뉴스와 서울중부교육지원청이 연 '오연호와 덴마크 교사들이 들려주는 덴마크 교육이야기' 강연에서다.
 
"승자 10%를 살릴 것인가, 헌법 10조를 살릴 것인가?"
 
서울지역 교사, 학부모, 학생 등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 푸르지오아트홀에서 열린 이 날 행사에는 덴마크 교원 6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덴마크는 행복지수 세계 1등을 달리는 나라이며, 요즘 한국 교육계의 주목을 받고 있기도 하다.

'행복지수 1등 비결'이 바로 '교육'이라는 소식이 <우리도 행복할 수 있을까>(오연호 저, 오마이북) 등을 통해 우리나라에 알려지면서부터다.
 
이날 강연에서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는 "덴마크 시민들은 '내가 행복하려면 옆 사람이 행복해야 한다'는 생각을 갖고 있다"면서 "우리 교육이 승자 10%만 살릴 것인가?, 헌법 10조를 살릴 것인가?"라는 질문을 던졌다. 우리나라 헌법은 제10조에서 "모든 국민은 인간으로서의 존엄과 가치를 가지며, 행복을 추구할 권리를 가진다"고 규정하고 있다.
 
오 대표의 '덴마크 교육' 강연은 이날 1144번째다. 강연을 들은 이가 전체 12만 명이었고, 이 가운데 학생이 6만 명이었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가 시무룩한 표정의 고3 학생들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오연호 오마이뉴스 대표가 시무룩한 표정의 고3 학생들 사진을 보여주고 있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오 대표는 '수능 점수 발표 다음 날 시무룩한 표정으로 오 대표 강연을 듣고 있는 남학생 6명'이 찍힌 한 장의 사진을 청중들에게 보여주었다. 그런 뒤 앤더스 울달 교사에게도 "이 사진을 보고 어떤 생각이 드느냐"고 묻기도 했다.
 
앤더스 울달 교사는 "명상하는 사진 같다"라고 답했다. 하지만 청중들 사이에선 "어떻게 저렇게 똑 같이 무표정할 수 있느냐, 쌍둥이들 같다"란 말도 터져 나왔다.
 
오 대표는 그 동안 전국 강연에서 나온 학생들의 다음과 같은 말도 전했다.

"저는 제가 살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 엄마가 살고 있습니다."(대구 초등학생)
"(부모님!) 말로만 괜찮다고 하지 마시고 실제로도 괜찮으십시오."(고등학교 3학년생)


이날 참석한 덴마크 교사 가운데엔 로스켈데 10학년 학교 교장과 교사가 나란히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바로 슈 프리슬룬드 교장과 레넛 뵈스팅 교사가 그들이다. 이들은 한국 방문 기간 중 같은 호텔 같은 방에서 같이 잤다.
 
레넛 뵈스팅 교사는 "교장과 같은 방을 쓰는 것 괜찮다. 이미 이전 연수에 가서도 같은 방에서 잤다"고 웃으며 말한다.
 
이 모습을 강연장에서 직접 본 한상윤 서울봉은초 교장(한국초등교장협의회장)은 "솔직히 우리나라는 교장과 교사가 같은 방을 쓰는 건 정말 어려워서 서로 피한다"면서 "덴마크 교사와 교장이 스스럼없이 같은 방을 쓸 수 있는 민주와 평등의 학교 문화가 부러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 교장은 "이렇게 되면 교장-교감-교사가 개선할 점에 대해 언제든 얘기할 수 있어 소통이 훨씬 잘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강연을 들은 최성호 교사(서울신내초)도 "덴마크에 대한 책도 읽고 직접 방문도 했기 때문에 강연을 들으러 갔다"면서 "이 나라는 민간이 토대를 만든 상태에서 관의 도움을 받는 것이 우리나라 혁신교육지구와 차이를 보였다. 우리나라도 '지원은 하되 간섭은 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켰으면 한다"고 소감을 밝혔다.
 
"내일의 행복을 위한다고 오늘의 행복을 유보하지 말아야"
 
이날 강연 시작 전 인사말에서 전병화 중부교육지원청 교육장은 "산이 없는 덴마크와 달리 산이 많은 우리나라는 너무 높은 데만 보고 사는 것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면서 "우리 교육이 대학 입시에 기울어져 있기 때문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내일의 행복을 위한다고 오늘의 행복을 유보하지는 말았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덴마크에서 온 교사들의 대표인 슈 프리슬룬드 교장(로스킬데 10학년 학교)은 "한국에서 덴마크 교육시스템이 좋다고 얘기하고 있는 것 같다"면서 "덴마크 교육은 원래 새로운 것을 배우고 다양성을 배우는 것이니까 한국에서 그런 것을 덴마크에 되가져가고 싶다"고 말했다. 
 
 한국을 찾은 덴마크 교사들.
 한국을 찾은 덴마크 교사들.
ⓒ 윤근혁

관련사진보기

 
덴마크 교원들은 지난 5일엔 전주에서 오 대표와 함께 강연했고, 지난 6일부터 2박3일 동안은 섬마을 인생학교 글로벌포럼 행사에 참여했다. (관련기사 덴마크 교사들이 섬 주민들과 춤추고 노래한 까닭 http://omn.kr/1ltui)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에서 교육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살아움직이며실천하는진짜기자'가 꿈입니다. 제보는 bulgom@gmail.com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