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 임세웅

관련사진보기


겨울을 재촉하는 비가 보슬보슬 내리는 1일,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꽃담길을 산책했습니다.

노란 산수유꽃을 대신해 빨간 열매가 꽃이 되어 예쁜 꽃담길이 되었습니다. 추운 겨울이 올 때까지 나무에 열려있는 산수유 열매는 가장 늦은 시기에 수확하는 열매로 땅의 기운을 받아 약재로 쓰입니다.

빨간 열매 하나하나가 자식들의 대학 등록금이 되어 대학나무라고 불리는 산수유나무는 열매에게 모든 영양분을 공급해 정작 자신의 표피는 늙어져 힘없이 벗겨집니다.

빨간 산수유 열매를 보며 다가올 추운 겨울을 준비합니다.

#구례 #반곡마을 #산수유꽃담길 #구례산수유마을 #대학나무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구례를 읽어주는 윤서아빠 임세웅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