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날이 점점 더 추워지니 집에서 꼼짝도 하기 싫으시다구요? 그래도 아직 가을 끝자락이 남아 운치 있으니 나가보세요. 인사동에 가면 미술관도 있고 서점도 있어 하루 나들이 하기 좋습니다. 인사동길은 여전히 관광객으로 분주하지만 그 맛에 인사동을 찾게 됩니다. 관광객들 틈에 끼어 나도 관광객인 것처럼 구경하고 먹는 거예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인사동에 새로 오픈한 안녕인사동 건물은 맛집 카페 기념품숍 등 다양한 상가들이 모여 있는 복합쇼핑몰입니다. 그중에 4층 부쿠서점이 있어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부쿠서점은 오전 10시에 오픈해서 오후 10시까지 영업하고요. 커피랑 디저트도 함께 판매하는 북카페입니다. 책은 자유롭게 열람가능하지만 카페 탁자에서는 구입하지 않은 책은 읽을 수 없어요. 서가 쪽 창가 자리에서는 읽을 수 있어요. 추울까 봐 담요도 준비해 놓으셨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독립출판물들이 주를 이루는 부쿠서점이지만 일반 서적들도 있어요. 곳곳에 책과 함께 굿즈와 소품을 함께 진열해두고 있어서 갤러리에 있는 기분도 들어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책마다 책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하는 큐레이션이 있어 어떤 책을 읽을지 고민하는 분들에게 도움이 됩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부쿠서점은 중고서적도 매입, 판매하고 있어요. 매일 오후 2시~7시 사이에 매입하고요 문학(소설, 시, 에세이) 분야만 받습니다. 책을 읽고 큐레이션을 달아 주시면 인센티브를 더 준다고 하네요. 다 읽은 문학책 있으면 한 권쯤 들고 책도 팔고 필요한 책으로 구입해도 좋을 거 같아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부쿠 서점에서 책을 읽고 나와서 인사동길을 조금만 걸어가면 골목 안쪽에 한적하고 여유로운 경인미술관이 있습니다. 입장료 따로 없어요. 미술관 전시도 무료입니다. 전통찻집이 같이 있어 차 마시며 할링하기 좋은 곳이에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가을이 무르익은 경인미술관은 지금 한창 단풍이 들어 운치있습니다. 햇살이 비쳐드는 시간이면 마치 다른 세계에 들어와 있는 것 같은 기분도 들구요.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미술관에서는 민화를 비롯해 도자기 작품과 다양한 그림전시를 하고 있구요 갤러리마다 테마가 달라서 다양한 미술을 접하게 되고 마음의 양식을 쌓을 수 있습니다.
 
ⓒ 책방꽃방

관련사진보기


하루쯤 인사동으로 나들이 오셔서 문화생활 누려보시길요!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책을 즐겨 읽으며 꽃을 사랑하고 여행을 즐겨하는 주부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