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 두타산 무릉계의 아름다운 산과 계곡 등 가을풍광을 배경으로 야외공간을 활용한 무릉반석 도예전이 11일 개막해 관광객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지역에서 확보한 양질의 재료와 영동지역에 유일하게 맥을 이어가는 전통가마를 활용해 만든 가을 상징의 작품을 무릉계의 무릉반석에 전시함으로서 동해지역의 도자기의 원류를 이해하고 가을을 만끽하는 여행장소가 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무릉계를 배경으로 20여점의 작품 전시를 주관한 김병욱 작가는 "이번 전시 작품은 물, 빛, 낙엽이 만나 시차에 따라 달리 해석 될수 있다"고 소개하며 "지금의 모습은 각각의 에너지인 낙엽과 도자기가 만나 새로운 시너지의 '가을의 정점' 을 만들고, 도자기와 물이 만나 발생하는 빛은 '새로운 도전'의 기회와 희망으로 다가온다"고 작품을 소개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동해시의 경우 면적은 좁지만 조선시대 부터 도자기를 생산해왔던 우리지역 가마터는 만우, 비천, 신흥, 발한지역 등 여러곳에 분포되어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특히 최근까지 운영된 것으로 전해지는 단봉지역의 사기점에서 생산된 도자기는 여러 지역에서 사용됐다. 이렇듯 동해지역은 역사적 문화적으로 도자와 밀접한 관계가 있다고 볼 수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현장을 찾은 김동균(남, 39)씨는 "옹기와 도자기를 굽는 전통가마터가 여러곳에서 활발하게 이어져 온 우리지역의 역사성과 지역성을 바탕으로 수준높은 작품을 현장을 통해 시도한 사례"라며 "국민관광지 무릉계와 더욱 성장하는 전시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