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마지막 광부까지 참여한 태백탄광문화연구소-BOW가 주관하는 `2019 흐르는 땅 태백'전이 9일 철암탄광역사촌 한양다방 1층 갤러리에서 개막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17일까지 전시되는 이번 전시는 폐광지역 4개 시·군에서 활동하거나 태백탄광문화연구소-BOW의 레지던스 프로그램인 `탄광을 기억하자'전에 참여했던 15명의 전문작가의 작품 30여 점과 주민참여 작품 등 60점이 전시됐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김지현, 강호택, 정보식, 박명신, 이은솔 등 지역 주민 30명이 소장하고 있는 오브제와 함께 그들이 직접 배우며 만든 판화작품도 전시가 되는 등 주민공동체와의 예술창작교실을 통해 아티스트들은 이웃 공동체 회복에도 기여하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특히 태백에서 마지막 광부로 일하며 하루도 빠짐없이 참여해 `독일병정'이라는 별명을 얻은 김제길씨의 판화작품 '서우'도 출품돼 관람객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태백에서 문화적 도시재생에 참여하는 박정현 박사는 "문화를 통해 광부와 마을주민들에게 자긍심과 동기부여 기회를 준 김기동 화가에게 참 의미있는 도전"이라며 이 사례가 문화적 도시재생의 밑거름이 될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 사진 조연섭기자

관련사진보기


전시를 주관한 태백탄광문화연구소 김기동 대표는 "기존 작가 중심의 전시에서 주민에게 마을 전시회의 참여기회를 제공했다는 점과 주민 중심의 전시 도입으로 의미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라고 전시 개막 소감을 전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영동종합방송프로덕션 대표, 동해케이블TV 아나운서, 2017~18년 GTI 국제무역 투자박람회 공연 총감독, 묵호등대마을 논골담길 기획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