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020년 4월 15일은 제21대 국회의원선거일이다.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았다고는 하나 이 선거에 누가 나서는지, 그가 어떤 삶을 살아왔는지 궁금해 하는 이가 결코 적지 않다. 마침 출마의사를 분명히 밝히는 이들이 여럿이어서 일찌감치 사천 정치인 인물탐구를 시작한다. -기자말

[기사 수정 : 6일 오전 9시 40분]

김재철(53년생) 전 MBC사장. 정치부 기자, 일본 도쿄 특파원, 울산MBC 사장, 청주MBC사장 등을 거친 뒤 이명박 정부 시절엔 3년간 MBC사장을 지냈다. 김 전 사장은 이 시기를 회사 역대 최대 매출과 이익을 달성했다는 점에서 의미 있게 평가한다. 하지만 노조와 극한 갈등과 대립의 시간을 보냈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는 사실이다.

그는 MBC 퇴사 이후 뮤지컬 기획사를 만들어 역사물을 소재로 한 뮤지컬 제작과 보급에 힘썼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정국에선 여상규 의원의 공백을 틈타 한국당 사천남해하동 당협위원장을 맡았고, 지금은 황교안 당 대표의 언론홍보특보를 맡고 있다. 인터뷰는 문화공간 '담다'에서 11월 2일에 진행했다. 
 
 ▲ 김재철 전 MBC사장이 “사천남해하동을 디자인하고 싶다”는 말로 총선 출마의지를 밝혔다.
 ▲ 김재철 전 MBC사장이 “사천남해하동을 디자인하고 싶다”는 말로 총선 출마의지를 밝혔다.
ⓒ 하병주

관련사진보기

 
- '김재철' 하면 'MBC'를 떠올리는 이가 많을 성 싶다. 본인에게 MBC는 어떤 곳인가?
"33년 4개월을 근무했으니, 내 인생의 모든 것이었다고 말할 수 있다. 보람도 컸다. 14기 기자로 입사해 정치부기자에서 일본 도쿄 특파원까지 두루 경험을 쌓았다. 아쉬운 건 PD를 못해본 점인데, 입사 당시엔 PD를 아예 뽑지 않았고, 중도에 전환하고 싶었으나 뜻대로 안 됐다."

- MBC 재직 말년은 사장을 맡으면서 갈등과 논란의 중심에 섰다. 후회는 없는지?
"후회 없다. 나는 운명이 있다고 생각한다. 내가 PD가 되고 싶었으나 될 수 없었던 것처럼. MBC 사장도 엄기영 사장이 그만두면서 갑자기 나한테 왔다. 나름 열심히 일했고, 매출 1조8000억 원이란 역대 최고 기록을 달성했다. 시청률도 최고였다."

- 그럼에도 후배들, 특히 노조에서는 '오늘의 MBC를 망가뜨린 장본인'으로 당신을 지목한다. 이에 대한 입장은?
"서로 입장이 다르니 그렇게 생각하는 걸 내가 어쩌겠나. 하지만 MBC 경영은 내가 혼자 하는 게 아니었다. 일종의 화백제도처럼 임원들이 합의해서 결정하는 구조였다. 진주와 마산 MBC를 통합한 것도 마찬가지다. 그땐 논란이 컸지만 지금 봐라. 다른 지역 MBC도 통합 움직임이 많지 않나."

- 그때 일로 지금도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 국정원과 공모해 MBC를 장악하려 했다는 혐의와 PD수첩 PD들을 인사조치 해 방송제작을 방해한 혐의다.
"국정원에서 문건을 받고 내가 실행했다는 건데, 그런 일은 절대 없었다. 또 일부 직원들 인사조치는 직원들이 사실상 태업을 하고 있어 내렸던 적절한 조치였다. 둘 다 이번 선거에 영향을 주진 않을 거라 본다."

- 2014년 사천시장선거에 나서면서 "국회의원 선거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만큼 사천시를 디자인하는 데 힘을 쏟겠다고 했는데, 왜 마음이 바뀌었는지?
"나는 디자이너라 생각한다. 그리고 시장이든 국회의원이든 정치 지도자들이라면 마땅히 그러해야 한다고 본다. 그땐 사천시 디자인에 관심이 컸고, 지금은 사천남해하동과 국가까지 디자인 하고 싶은 마음이다."

- 뜻을 이루려면 당내 경선부터 통과해야 한다. 공천방식에 관한 생각은?
"지역구마다 사정이 달라서 경선도 가능하고 전략공천도 가능하다고 본다. 그건 공천심사위와 당 지도부가 결정할 문제다. 다만 경선으로 갈 경우 현역 의원이 절대적으로 유리한 건 사실이지 않나. 어떤 당이든, 당에서 자신감을 갖고 적절하게 공천권을 행사했을 때 그 선거 결과도 좋았던 경우가 많았다. 따라서 혁신공천을 기대한다.

- 황교안 대표 언론특보를 맡으면서 이전보다 보수성향의 발언을 더 세게 하는 것 같다.
"인정한다. 조국 사태를 거치며 우리나라 공정·평등·정의 개념이 너무 다르다는 생각을 했고, 이를 간단히 볼 일이 아니라 생각했다. 더 치열하게 강도 높게 싸워야 한다는 생각이다."

-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이 잘못됐다는 발언도 공개적으로 하고 있다. 이유는?
"무엇보다 탄핵까지 갈 일은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우리 당에서라도 좀 더 냉정하게 판단했어야 했는데 급했다. 먼저 전면 개각을 요구하고 대통령의 사과를 요구하면서 대응을 잘했어야 했는데 그리 못했다. 그런 면에서 탈당하고 탄핵에 동조한 여상규 의원은 비판 받아야 한다."

- 헌법재판소의 만장일치 탄핵 결정도 잘못으로 보는가?
"그렇다. 탄핵 당할 만큼 치명적 결함은 아니라고 본다."

- 조국 전 장관 논란으로 한국당 지지율이 올랐다가 사퇴 이후엔 한국당 내부가 더 시끄럽다. 어찌 보나?
"너무 느슨하다느니, 단합이 안 된다느니 하는 비판을 듣는 게 사실이다. 우리가 아직 반성해야 할 게 많다. 패스트트랙이나 조국 인사청문회 등과 관련해 가산점 준다는 것에도 비판은 당연하다. 지지율만 보고 살면 안 된다. 보수혁신이든 자유시장경제든 현장에서 답을 찾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김재철 전 MBC사장.
 김재철 전 MBC사장.
ⓒ 하병주

관련사진보기


- 사천남해하동 전체를 아우르는 사업, 제안할 게 있나?
"내가 제일 관심 있고, 잘할 수 있는 일은 역사 콘텐츠를 활용하는 일이다. 세 지역의 공통점은 당연히 이순신이다. 따라서 이순신의 백의종군 길을 '호국의 길'로 만들어 동영상이나 웹드라마를 만드는 등 문화 상품화하면 주목 받을 것이다."

- 올해 초부터 '단디해라'라는 유튜브 채널을 열어 활동하고 있다. 어떤 의미가 있나?
"유튜브는 세상을 보는 창이다. 고읍 단감마을에도 가보고 용궁시장도 들러보면서 지역문제를 살피고 생각하는 계기가 되어 좋다. 어쩌면 나의 고향 사랑이 더 짙어지는 기분이다. 유튜버로 살아가는 이야기를 에세이로 풀어 12월쯤엔 책도 출간할 생각이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뉴스사천에도 실렸습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작은 언론, 작은 이야기... 큰 생각, 큰 여운...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