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 변창기

관련사진보기

  
3일 오전 9시에 울산 태화강역 둔치에서 '다르지만 차별 없는 세상을 향해'라는 주제로 '제16회 인권마라톤' 대회가 열렸습니다. 울산인권연대가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6천여 명이 참여했습니다.

이번 울산 인권 마라톤 대회는 하프, 10Km, 5Km 등의 순서로 출발했습니다.

행사장 주변으론 여러 후원단체 부스에서 봉사활동도 진행되었습니다. 달리거나 걷기에 좋은 가을 날씨였습니다.

바람결에 노랗게 물든 주변 가로수 나뭇잎이 우수수 떨어지고 있었고 하얗게 피어오른 갈대밭 갈대들도 바람결에 나부끼고 있었습니다.

인권마라톤 대회답게 여러 인권단체도 참여하여 인권의 중요성을 홍보하였습니다. 3시간 후 대회 일정은 마무리되었습니다.

저는 5Km를 선택했습니다. 가장 짧은 이 구간은 가족과 장애인 단체가 참여해야 함께 이야기 나누며 걸어갔다오는 행사였습니다. 도란도란 이야기 나누며 걷는 풍경이 참 보기 좋았습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인간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노동해방 사회는 불가능한가? 청소노동자도 노동귀족으로 사는 사회는 불가능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