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공ZONE) '빈틈' 이 없으면 힘들어
 (공ZONE) "빈틈" 이 없으면 힘들어
ⓒ 박현수

관련사진보기

 
사무실 앞 나무데크 아래로
제법 깊은 빈틈이 생겼다.
유독 겁이 많아 사람을 피해다니던
버려진 샴고양이 '샴이' 는
이곳이 마음에 쏙 들었나보다.

머리 위로 쿵쿵거리는 사람들 발소리에도
나무판자 사이를 뚫고 새어나오는
따뜻한 오후 햇살 한줄기에
꾸벅꾸벅 잘도 졸던 녀석이었다.

사료와 물을 챙겨줄 빈틈과
햇살 한줌 비집고 들어올 빈틈덕분에
샴이는 3년을 꼬박 살아냈다.

세상도 사람들도
빈틈이 좀 많았으면 좋겠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같이 걷기 시작할때부터 길이 보인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가족이 된다는 것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