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보건소가 추진하는 '고양시 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이 경기도형 정책마켓 우수정책 평가에서 대상을 받았다.
 고양시 보건소가 추진하는 "고양시 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이 경기도형 정책마켓 우수정책 평가에서 대상을 받았다.
ⓒ 고양시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 보건소가 추진하는 '고양시 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이 경기도형 정책마켓 우수정책 평가에서 대상을 받았다.

'경기도형 정책마켓'은 도가 시·군의 우수 정책을 사고, 도의 역점사업을 시·군에 파는 등 상호교류를 통해 우수정책을 확산시키려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시·군에서 제출한 우수 제안 정책 31건 가운데 예산 심사를 진행해 본선 진출 사업 5건을 선정하고, 지난 14일 사전 온라인 투표와 전문가 심사 점수를 합산해 우수정책을 최종 선정했다.

대상으로 선정된 고양시의 '동네의원과 함께하는 치매조기검진사업'은 만 70세 이상 어르신에게 연 1회 치매선별검사 본인부담금을 지원해 동네의원에서 치매조기검진을 무료로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정책이다.

고양시는 이 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사회보장제도 신설 협의를 완료했다. 또한, 고양시 의사회 및 동네의원 123곳과 업무협약(MOU)을 맺어 치매조기검진비를 지원하고 있다.

박순자 일산서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장은 "치매를 초기 단계에서 발견해 치료하면 요양시설 입소율은 55% 줄고, 돌봄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다"면서 "고양시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이 사업이 경기도로 확산돼 치매조기검진으로 경제적, 심리적 부담을 줄이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