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책 전달식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책 전달식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책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앞뒷면 표지
 책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 앞뒷면 표지
ⓒ 이민선

관련사진보기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광명시가 제작한 책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전달식에서 박승원 광명시장이 김원웅 광복회장으로 부터 감사패를 받았다.

광복 유족회 회원들과 함께 직접 중국 독립운동 유적지를 답방하는 등 3.1운동 100주년 기념사업에 정성을 기울인 것에 대한 고마운 마음이 담긴 감사패였다.

이날 전달식에서 김원웅 회장은"독립운동 기념, 과거를 회고하는 추억하는데서 그쳐선 안 된다. 안중근 의사, 신채호 선생 등이 꿈꾼 나라는 남북이 총칼 앞세우고 있는 나라가 아니다"라며 "통일도 생각하는 독립운동 이야기가 되면 좋겠다. 하나 된 나라라는 숙제가 남아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승원 광명시장은 "100년 만에 일본이 경제 침탈을 했는데, 이거 이겨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평화의 길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 (독립운동가 유족 등) 선배를 믿고 꿋꿋하게 가겠다"라고 밝혔다.

이어 박 시장은 "이 책을 가지고 광명시 초중고 학생들에 광명의 독립운동 역사를 가르치려 한다"라는 계획도 설명했다.

감사패를 받은 박 시장도 책을 쓴 이용구·한정혜 작가와 책을 펴낸 은빛 기획사 김세라 대표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또한 박 시장은 책 '광명시 독립운동가 이야기'를 독립유공자 유족들에게 전달했다.

이날 책 전달식에 김원웅 광복회장과 회원, 조미수 광명 시의회 의장 등 50여 명이 참여했다.

이 책은 광명시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제작했다. 총 400부다. 광명 독립유공자 항일운동 내용과 활동사진, 편지, 그리고 독립유공자 유족들 인터뷰 내용 등이 담겼다.

이 책은 판매하지 않는다. 광명시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유족, 경기도 시군과 광복회 지회 등에 배포할 예정이다. 광명시 47개 초중고 학생들 학습자료로 활용할 계획도 가지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