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부산의 마지막 성매매 집결지인 '완월동' 폐쇄와 관련해 어떻게 할 것인지를 살펴보는 토론회가 열린다.

(사)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부산 완월동 폐쇄 및 공익개발을 위한 시민사회대책위'는 오는 23일 오후 2시 부산시청 12층 국제회의장에서 "부산 '완월동' 성매매 집결지의 변화와 지역사회의 미래"라는 제목으로 토론회를 연다.

이번 토론회는 부산광역시 주최로 마련되었고, '성매매방지법' 제정 15주년과 '성매매 추방 주간'을 기념해 열린다.

'살림'은 "부산의 마지막 성매매집결지로 남아 있는 '완월동'의 폐쇄가 다시 공론화되고 있고, 전국의 성매매 집결지 또한 폐쇄와 전환 과정에 들어서고 있는 지금, 전국에서 가장 오래된 성매매 집결지 '완월동'의 미래에 대해 생각해보는 시간을 가지고자 한다"고 했다.

이 단체는 "이후 부산 '완월동'이 여성인권 기억공간으로, 부산시민들에게 의미 있는 공간 등 공익을 위해 긍정적 변화를 이뤄나갈 수 있도록 토론하는 장을 마련한다"고 했다.

이날 토론회에서는 대구 '자갈마당', 전주 '선미촌' 등 다른 지역의 성매매집결지 폐쇄과정에 대한 사례가 발표된다.

신박진영 대구여성인권센터 대표와 서난이 전주시의원이 각각 "대구 '자갈마당' 폐쇄, 인권을 당위로 과정과 이후를 준비하기", "집결지'선미촌' 전환 및 도시재생의 의미와 향후 방향"에 대해 발제한다.

이어 최수연 여성인권지원센터 '살림' 소장과 양미숙 부산참여연대 사무처장이 '완월동' 문제를 어떠한 시각으로 바라보고, 지역사회에서는 어떻게 해결해 나갈 것인지에 대해 이야기한다.

변영철 변호사(법무법인 민심)가 성매매 집결지의 위법성에 대한 법률적으로 검토하고, 구경민 부산광역시의원이 "성매매 여성의 자활지원대책의 필요성"에 대해 이야기 한다.
 
 “부산 ‘완월동’ 성매매 집결지의 변화와 지역사회의 미래” 토론회.
 “부산 ‘완월동’ 성매매 집결지의 변화와 지역사회의 미래” 토론회.
ⓒ 살림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