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주한미군사령부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내의 주한미군사령부. 한미연합사령부는 한·미 부대의 작전통제를 위한 조직이다. 한미연합사령부가 사용하고 있는 건물은 1970년대 지어진 건물로 미군시대의 상징적 시설 중 하나이며, 1970년대 한국 근대 건축양식의 특징을 잘 보여주고 있어 중요도가 높은 건축물이다. 2019.4.10
 서울 용산 주한미군기지내의 주한미군사령부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주한미군사령부는 최근 청와대가 '주한미군 기지 조기반환'을 추진하겠다고 밝힌 것과 관련, 15개 주한미군 기지는 조속히 한국 측으로 반환할 수 있다고 밝혔다.

지난 8월 청와대가 주한미군 기지의 조기 반환을 추진하겠다고 발표한 이후 주한미군이 기지 반환 여부를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주한미군은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대한민국 정부는 최근 26개의 주한미군 기지를 주한미군으로부터 대한민국에 반환하는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발표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주한미군은 "26개의 미군기지 중 한국 정부가 가능한 한 조기에 반환하길 특별히 요청한 4개의 기지, 즉 쉐아 사격장(2012년 10월 폐쇄), 캠프 이글(2010년 10월), 캠프롱(2010년 10월), 캠프마켓(2015년 2월)을 포함한 15개의 기지는 이미 비워져 폐쇄됐다"면서 "(이 기지들은) 대한민국 정부로 전환(반환)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또 주한미군은 "서울 용산기지의 두 구역은 이미 비워져 폐쇄되어 반환이 가능하고 다른 세 개의 구역도 2019년 여름부터 반환이 가능하다"면서 "그러므로 현재는 총 5개의 구역에 대한 반환이 가능하다"고 했다.

주한미군은 "주한미군사령부는 한미동맹의 증거로서 2002년 연합토지관리계획(LPP)과 2004년 용산기지이전계획(YRP), 한미행정협정(SOFA)에 따라 가능한 한 조속히 기지들을 반환할 것을 약속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미국은 80개 주한미군 기지 중 54개를 반환했으며, 19개는 반환 절차를 시작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 나머지 7개 기지는 반환 절차 개시를 위한 협의도 아직 시작되지 않은 상황이다.

주한미군의 기지 반환과 관련해 입장을 표명한 것은 최근 정부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 결정에 이어 주한미군 기지 조기반환 추진 발표 등으로 한미동맹에 균열이 생기고 있다는 우려를 불식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청와대는 지난 8월 30일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이 주한미군 재배치 계획에 따라 평택기지 등으로 이전 완료 및 이전 예정인 총 26개 미군기지에 대한 조기 반환을 적극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는 "특히 용산기지는 반환 절차를 금년 내 개시하기로 했으며, 기지 반환이 장기간 지연됨에 따라 사회 경제적 어려움이 발생하고 있는 원주, 부평, 동두천 지역의 4개 기지에 대해서도 최대한 조기에 반환될 수 있도록 추진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