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 경기도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이 17일 오전 기자간담회에서 '일제고사 방식의 기초학력 진단평가는 하지 않겠다'라는 뜻을 분명하게 밝혔다.

진보 교육단체들이 서울시교육청의 기초학력 진단 평가 방침에 반대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교육계 관심이 쏠릴 것으로 보인다.

이 교육감은 이날 간담회를 시작하자마자 작심한 듯 "음악에 소질이 없는 사람은 음악에 대한 기초학력이 부족할 수 있고, 수학을 못하는 사람은 수학 기초학력이 부족할 수 있어, 기초학력 문제는 사람마다 다르다. 난 어렸을 때 체육 기초학력이 부족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 교육감은 "어느 한 과목의 기초학력이 부족하다고 모든 부분의 기초학력이 부족하다 낙인찍으면 교육적으로 바람직하지 않고, 이를 통해 학교 간 경쟁을 조장하는 것은 더 안 좋은 일"라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서 한 기자가 "서울은 내년부터 기초학력 평가를 할 예정인데, 경기도는?"이라고 묻자 "기초학력진단은 해야 하지만, 일제고사라는 방법은 적절치 않다"며 "우리(경기도)는 우리 방법대로 하겠다. 일제고사 방식은 절대 하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일제고사 방식 대신 경기도 교육청은 각 학교에 자체 진단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 교육감은 "기초학력 여부는 학생 본인과 담임, 또는 담당 과목 교사 판단이 중요하다"라며 "교육자치 측면에서 학교가 다양한 방법으로 기초학력 진단을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겠다"라고 덧붙였다.

또 이 교육감은 "진단보다 더 중요한 게 해법(조치)"이라며 "(못한다고 나무라는 게 아닌) '넌 축구를 잘하니 수학도 잘할 거야'하는 식으로 용기를 주고 동기를 부여하는 교육적 조치가 이루어져야 한다"라고 말했다.

진보 교육단체 "일제고사 실시하면, 사교육 '들썩' 농후"

경기도교육청과는 달리 서울시교육청은 내년부터 초등학교 3학년생과 중학교 1학년생을 대상으로 학기 초인 3월 중 표준화된 도구로 기초학력 진단평가를 하기로 했다.

이에 전국교직원노동조합(아래 전교조) 등 진보 성향 교육단체들이 '전면 재검토'를 촉구하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전교조 서울지부 등 30개 단체가 속한 서울교육단체협의회(아래 협의회)는 17일 종로구 서울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서울 교육청은) 표준화된 도구를 이용한 기초학력 진단이 일제고사가 아니라고 하지만 일제고사가 맞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협의회는 "일제고사가 시행되면 학부모는 자녀가 부진아로 낙인찍힐까 걱정하고 이를 이용한 사교육이 들썩일 가능성이 농후하다"라고 지적하며 '일제고사식 기초학력평가 방침 전면 재검토'를 촉구했다.

댓글3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궁금한 게 많아 '기자' 합니다. 르포 <소년들의 섬>, 교육에세이 <날아라 꿈의학교> 지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