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외교부 들어서는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국장 가나스기 겐지(金杉憲治)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만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019.8.29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이 29일 오후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과 만나기 위해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들어서고 있다. 2019.8.29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외교부는 29일 김정한 외교부 아시아태평양국장이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한일국장급협의를 진행하고 강제징용 문제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양국 외교당국간 국장급 협의는 지난 20일 중국 베이징에서 한·중·일 외교장관 회의를 계기로 만난 뒤 9일 만이다.

김 국장은 이날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약 1시간 10분 동안 진행된 협의에서 일본 정부가 8월 28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수출심사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조치를 시행한 데 대해 강한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하고 조속한 철회를 재차 촉구했다.

또한 김 국장은 이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으로 특히 수출관리 당국간 무조건적이고 진지한 대화가 조속히 성사돼야 함을 강조하고 일본 측의 협조를 요구했다. 

이에 대해 가나스기 국장은 '화이트리스트 한국 배제 조치는 수출관리제도 재검토 차원에서 이뤄졌다'는 기존의 입장을 되풀이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정부의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 GSOMIA) 종료 결정과 관련해 김 국장은 화이트리스트 배제 철회를 먼저 해야 한다고 했고, 일본은 지소미아 종료에 대해 유감을 표명하고 재검토를 희망했다고 전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아직 양측 입장의 간극이 크다고 볼 수 있고 실질적인 진전이 있었던 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날 국장급 협의에서 가시적인 진전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지만, 지속적 소통의 필요성에는 양측 모두 공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2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김도균 기자입니다. 어둠을 지키는 전선의 초병처럼, 저도 두 눈 부릅뜨고 권력을 감시하는 충실한 'Watchdog'이 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