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 신영근

관련사진보기


충남 서산지역 시민·정당.노동단체들이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을 맞아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와 백색 국가 제외 등 도발적인 경제침략을 규탄했다.

이들은 14일 오후 '서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일본군 위안부 기림일 추모 및 일본 정부 규탄 서산지역 기자회견'을 가졌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일은 고 김학순 할머니가 1991년 8월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 사실을 세상에 처음으로 공개한 날이다. 지난해 문재인 정부는 이날을 국가기념일로 지정했다.

이날 서산 평화의 소녀상 앞에서 열린 기자회견에는 시민·노동단체를 비롯해 정의당 등 모두 50여 명이 참가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2019년 기림일은 우리에게 더 각별한 의미를 부여한다"면서 "우리 강제징용배상 판결에 대한 아베 정부의 경제 보복은 우리 국민을 분노케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과거사에 대한 반성은커녕 군사 재무장을 위한 아베 정권의 시도가 노골화되고 있다"며 "과거 일본이 아시아 여성들에게 자행한 성범죄는 시사하는 바가 크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아베 정부는 이웃 나라를 침범하고, 그것도 모자라 자행했던 수많은 인권유린에 대해 통렬한 반성을 해야 한다"라면서 "피해 할머니들에게 저질렀던 범죄에 대해 사과하고 피해를 보상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시민들은 최근 일본의 경제침략과 혐한 발언 등 우리 국민을 분노케 한 것과 관련해 '아베 정권의 침략적 경제 보복 중단'을 요구했다. 우리 정부에 대해서는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했다.

이날 기자회견은 묵념과 추모 공연, 추모 시 낭송, 헌화 순으로 진행됐으며, 이 자리에 참석한 서산지역 고등학생자치연합 동아리 '너나들이'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을 추모하는 발언이 이어졌다.

서산은 지난 2017년 8월 영면에 든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고 하상숙 할머니의 고향이다.

이날 기자회견을 마친 시민들은 다음과 같이 한목소리로 외쳤다.

"일본과 아베 정권은 최근의 경제침략을 즉각 중단함과 동시에 다시 한번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와 배상을 요구한다"

한편, 서산에서는 기림의 날 추모 행사 외에도 이날 오후 7시 서산문화원에서는 다큐멘터리 <주전장>이 정의당 서산태안위와 전교조 서산지회 등의 주관으로 공동체 영화 상영을 한다.

15일 광복절에는 서산시민들이 자발적으로 준비한, 독립군의 첫 승리이자 항일 무장투쟁을 그린 영화 <봉오동전투> 단체관람이 서산 CGV에서 진행된다.

정부에 등록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240명 중 220명이 일본의 사과와 배상을 받지 못한 채 세상을 떠났으며 현재는 20명만 생존해 있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꽃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