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세종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1급 정교사 자격연수’ 중 발생한 강사의 부적절한 성적 발언과 관련해 “교육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다.
▲ “세종시교육청”  세종시교육청은 최근 논란이 일고 있는 ‘1급 정교사 자격연수’ 중 발생한 강사의 부적절한 성적 발언과 관련해 “교육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입장을 보였다.
ⓒ 세종시교육청

관련사진보기

 
세종시교육청이 지난 6일, 모 대학에 위탁해 실시한 '1급 정교사 자격연수' 중 발생한 강사의 부적절한 성적 발언 논란과 관련해 교육을 위탁한 세종시교육청이 "교육부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라는 태도를 보여 논란이 더욱 가중될 전망이다.

세종시교육청의 한 관계자는 충청게릴라뉴스의 관련한 취재 전화에 "저희가 조치할 수 있는 사항이 아니다. 자격연수를 할 수 있는 대학(기관) 인가는 교육부에서 하고, 인가 주체가 교육부인 만큼 이런 문제를 발생시킨 대학에 대해 지도·감독을 할 것"이라며 "저희는 교육부가 인가한 대학에 위탁 교육을 맡기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세종시교육청이 따로 취할 수 있는 조치는 없는 것"이냐는 기자의 질문에 "교육부가 기본적인 조치를 할 것이고, 저희도 저희 나름대로 할 수 있는 선 안에서 모니터링을 할 것이다"라며 "교육청에서는 앞으로 위탁을 주지만 교육과정을 면밀히 검토하겠다. 저희도 이제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할 것이다"라고 밝혔다.

모니터링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현재는 교육과정이 어떻게 구성됐는지는 확인하지만, 강의안까지는 아직 구체적인 모니터링 계획이 나오지 않았다. 앞으로 커리큘럼 내에서 잘 하는지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동안 모니터링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문제가 발생한 원인"을 묻는 질문에는 "그동안 교육 프로그램이나 커리큘럼을 모니터링해 왔고, (교육 주제나 내용이) 서류상 문제가 있거나 그 자체로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었다"며 "다만, 그날 해당 강사가 강의안에도 들어있지 않은 부적절한 발언을 돌발적으로 한 것에 대해서는 저희도 당황스럽고 유감이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교육부가 해당 대학에 대해서 어떤 조사나 조치를 하면, 교육부와 교육청 간 협의 사항이 도출될 것이고, 거기에 따라서 교육부랑 적절하게 협조를 해서 원활한 교육과정이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향후 대책과 이번에 문제를 야기한 대학을 향후 교육 위탁에서 배제하는 등의 문제에 대해서는 "교육부나 해당 대학에서 향후 개선 방향이 나오면 종합적으로 판단해 고려할 것"이라며 "해당 대학을 당장에 교육 위탁에서 배제하게 되면 거리가 먼 지역 대학에 위탁해야 하는 문제 등이 발생할 수 있어 이러한 점들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충청지역에서 관련 위탁 교육이 가능한 대학은 이번에 문제가 된 곳 외에도 충남대, 충북대 등이 있어 해당 대학을 배제하더라도 문제될 것이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이번 사태와 관련한 세종시교육청의 대응 태도에 대해 일각에서는 "무책임하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자유한국당 세종시당은 12일, 관련한 논평을 내고 "최근 세종시교육청이 교사들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성폭력 예방교육에서 일어난 부적절한 내용의 음담패설 연수를 보면 정말 한숨만 나온다. 성폭력을 예방하기 위한 교사들의 교육에서 음담패설 연수가 이뤄진 것은 연수 과정을 꼼꼼히 챙기지 않은 담당자들이 제대로 검증하지 않은데서 비롯된 것이다"라며 "주먹구구식 섭외와 허술한 강사진 검증으로 '교원 역량 강화'라는 연수 취지가 무색해지며 그 피해는 고스란히 연수를 받는 교사들에게 돌아갈 것이 불 보듯 뻔하다"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연수를 주관한 세종시교육청은 책임이 없다고 하고 강사를 섭외한 공주대 교육연수원은 '섭외과정에서 문제가 없었다'며 나 몰라라 하며 어느 누구도 책임을 지려 하지 않고 있다"며 세종시교육청의 공개사과를 요구했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세종시교육청 관계자는 "해당 교육은 성폭력 예방 교육이 아니다. 논평이 잘못된 것이다. 선생님들 정교사 자격연수다. 해당 강사와 기관에서 다음 날 공개사과를 했다"며 "아무런 조치가 없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충청게릴라뉴스(www.ccgnews.kr) 와 내외뉴스통신에도 실립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충청이 답이다. 충청주의 언론!" 충청게릴라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