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구시의회는 13일 오전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 도발행위에 대해 규탄하고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했다.
 대구시의회는 13일 오전 시의회 간담회장에서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 도발행위에 대해 규탄하고 경제보복 철회를 촉구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일본 아베 정부의 도발행위에 맞서 규탄이 이어지는 가운데 대구시의회도 부당한 경제 도발 행위가 국제사회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경제조치 철회를 촉구했다.

대구시의회는 13일 오전 간담회장에서 여야 의원들이 참석해 '아베 정부의 수출규제 등 경제 도발행위 철회 촉구 성명서'를 발표했다.

배지숙 의장 등 시의원들은 "일본 아베 정부는 지난 7월 초에 반도체 핵심소재에 대한 수출 규제조치에 이어 8월 2일 화이트리스트에서 대한민국을 배제하는 등 경제도발행위를 자행했다"고 비판했다.

시의원들은 이런 아베 정부의 행위에 대해 "신뢰와 선린에 입각한 양국관계에 심각한 균열을 초래한 것은 물론 국제사회로부터도 지탄의 대상이 되고 있다"며 "오로지 경제도발을 위한 자가당착적이고 이기적인 생떼"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들은 "아베 정부의 경제도발은 공정하고 자유로운 교역에 입각한 세계무역질서를 짓밟는 행위"라며 "인류공영과 행복이라는 고귀한 가치마저 크게 훼손하는 것"이라고 우려했다.

시의원들은 '한일관계 망치는 경제보복 중단하라', '중소상공인 여러분 힘내세요' 등의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조치 즉각 철회, 동북아 번영을 위한 역할에 충실할 것 등을 촉구했다.

배지숙 시의장은 "아베 정부의 이번 경제 조치는 평화와 공존의 미래로 전진하기 위해 그동안 쌓아온 양국의 교류관계를 무너뜨리는 이기적인 행동"이라며 "대구시의회는 시민들과 함께 힘을 합쳐 이번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