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고양시 청사.
 고양시 청사.
ⓒ 이한기

관련사진보기

 
고양시(시장 이재준)는 최근 일본 정부의 수출 규제와 관련해 피해 가능성이 있는 기업들의 현황을 파악 중이라고 12일 밝혔다.

지난 8일 현재 반도체 관련 기업과 수출·입 기업 28곳을 조사했고, 이 가운데 기업 5곳이 애로사항을 토로했다.

고양시는 기업지원과와 기업애로상담지원센터, 고양인쇄문화소공인특화지원센터 3곳에 '피해기업 신고센터'를 설치·운영하고 있다. 이와 더불어 고양시 기업지원 관련부서 및 세정과, 고양시 관내 기업지원 유관기관, 지식산업센터, 기업인단체를 포함하는 비상대책반을 구성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일본의 백색국가(화이트리스트) 제외가 실행 전이라 직접적인 피해는 신고되지 않았으나, 반일 정서 및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따라 일본 캐릭터를 사용하는 기업들의 매출 감소 등의 문제점이 나타났다.

천광필 고양시 일자리경제국장은 "고양시는 기업지원 유관기관 및 기업인 단체들과의 긴밀한 네트워크를 통해 일본 수출·입 기업의 피해 실태와 애로를 조사해 지원방안을 검토할 것"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와 경기도의 대응책을 관내 기업들에게 적극 홍보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일본 수출·입 기업의 피해가 발생되거나 피해가 예상될 경우 '피해기업 신고센터'로 연락해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사람에 대한 기사에 관심이 많습니다. 사람보다 더 흥미진진한 탐구 대상을 아직 보지 못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