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지난 7일 MBC <뉴스데스크>에 방송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MBC 기자 폭행 장면.
 지난 7일 MBC <뉴스데스크>에 방송된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MBC 기자 폭행 장면.
ⓒ MBC

관련사진보기

 
<반일 종족주의> 대표 저자인 이영훈 전 서울대 교수의 MBC <스트레이트> 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취재 중인 기자에 대한 폭행은 용납될 수 없다"며 연일 언론시민노동단체들의 비판 성명이 이어졌다.

지난 8일 전국언론노조 MBC본부, 한국방송기자연합회, 한국PD연합회에 이어 9일 민주언론시민연합, 전국언론노동조합, 한국인터넷기자협회 등 언론시민노동현업단체들이 일제히 성명을 발표했다.

민주언론시민연합은 9일 '취재기자 폭행한 이영훈씨의 서울대 명예교수 해촉을 요구한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지난 4일 서울대 명예교수인 이영훈씨는 자신의 저서 <반일 종족주의>와 관련해 취재하러 찾아온 MBC 탐사기획 <스트레이트> 이용주 기자의 마이크를 내리쳐 파손하고 뺨을 강하게 후려쳤다"며 "'어디다 마이크를 갖다 대고 인마'라고 고성을 지르며 시종일관 고압적 태도를 취하더니 결국엔 폭행까지 가한 것이다, 이는 개인에 대한 폭력을 넘어 언론의 자유, 더 나아가 국민의 알권리까지 짓밟은 반민주주의 범죄행위"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국언론노동조합도 '이영훈씨는 MBC 취재기자 폭행에 대해 사죄하라'는 제목으로 성명을 냈다.

전국언론노동조합은 "친일논란이 일고 있는 <반일 종족주의>의 대표 저자 이영훈 서울대 명예교수가 지난 4일 MBC <스트레이트> 취재기자를 폭행한 사건이 벌어졌다"며 "MBC 취재진이 대표 저자의 입장을 듣고자 했던 <반일 종족주의>는 일제 식민지배 기간 경제동원이나 식량수탈, 위안부 성노예 같은 반인권적 만행은 없다는 내용을 담고, 반일은 전근대적인 종족주의자의 샤머니즘적 세계관이라면서 국민들의 반일 정서를 업신여기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인터넷기자협회도 'MBC <스트레이트> 취재기자 폭행 절대 묵과할 수 없다'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국민의 알권리를 위해 취재에 나선 기자에 대한 폭행은 정당방위와는 거리가 한참 먼 행동"이라며 "반론권이 충분히 보장된 언론 인터뷰를 외면하고선, 대신 취재기자에 폭행을 가한 것은 그 자체로 언론자유 훼손이다, 취재 중인 언론인에 대한 폭력은 절대 용납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반일 종족주의' 책표지.
 "반일 종족주의" 책표지.
ⓒ 미래사

관련사진보기

 
전날인 8일엔 전국언론노조 MBC본부는 8일 '이영훈 교수는 야만적 폭력행위를 즉각 사죄하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이를 통해 "어느 누구도 타인에게 폭력을 행사할 권한은 없다"며 "취재과정에서 그 어떤 강압이나 물리적인 접촉도 없었다, 그런데도 기자가 나란히 걷기 시작한지 불과 1분 여 만에 이 교수는 취재기자가 들고 있는 마이크를 후려치고, 다짜고짜 폭력을 행사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국 59개 방송사 2700여명의 기자들로 구성된 한국방송기자연합회도 '친일파·폭력학자, 명예교수 웬말인가'라는 제목의 성명을 발표했다.

한국방송기자연합회는 "이영훈 명예교수의 폭언과 폭행은 언론자유와 민주주의에 명백한 도전"이라며 "수사기관은 이영훈 씨의 폭행혐의를 엄정히 수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국PD연합회도 '취재기자에 대한 이영훈 교수의 폭력에 엄중히 항의한다'는 성명을 통해 "기자, PD 등 언론인에 대한 물리적 폭력은 어떤 경우도 용납해선 안 된다"며 " 국민의 관심이 집중된 이슈를 취재하는 기자에 대한 폭력은 한 개인에 대한 폭력이 아니라 언론자유에 대한 도전이자 민주주의 자체를 위협하는 야만에 다름이 아니"라고 밝혔다.

특히 241개 언론시민노동단체로 구성된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서울대 명예교수'로 활동하고 있는 이영훈 씨의 기자 폭행에 대한 항의와 명예교수 직함에 대한 공식 해명을 듣기 위해 오는 12일 오후 2시 서울대 총장실을 방문한다.

이와 관련해 9일 방송독립시민행동은 "이영훈 씨가 그동안 서울대학교 명예교수라는 직함으로 여러 언론매체와 인터뷰 강연을 해왔다"며 "서울대측은 공식적으로 서울대 명예교수인지 아닌지 분명히 밝히고, 명예교수가 아니라면 사칭문제에 대한 책임을 물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1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문화와 미디어에 관심이 많다. 현재 한국인터넷기자협회장으로 활동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