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가 9일 오전 은평에서 열렸다. 행사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시위에 참여하는 모습.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가 9일 오전 은평에서 열렸다. 행사 참가자들이 피켓을 들고 시위에 참여하는 모습.
ⓒ 은평시민신문

관련사진보기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가 9일 오전 8시 은평평화공원에서 열렸다. 이번 대회는 새마을운동 은평구지회, 바르게살기운동 은평구협의회, 한국자유총연맹 서울특별시 은평구지부 등이 주관했다.

"은평구민의 항일운동 백 년 정신으로 대처하자"

규탄대회는 김미경 은평구청장,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 등이 참여한 가운데 이루어졌다. 김미경 구청장은 백초월 스님, 숭실학원 등 은평구의 항일 역사를 이야기하며 "은평평화공원에는 평화의 소녀상이 있는 곳이다. 이렇듯 은평구는 항일운동의 중심지 역할을 앞으로도 해나갈 것"이라며 참가자들을 격려했다.

이어 "은평구민의 항일운동 백 년 정신으로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단호히 대처할 것이며, 은평구민과 대한민국 국민이 반드시 이겨나갈 것으로 믿는다. 불매운동에 함께해주시고, 나라의 발전을 위해 함께 뛰자"라며 말했다.

참여자들은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는 구호 제창 이후 일본을 규탄하는 자유발언을 열었다. 이연옥 은평구의회 의장이 가장 먼저 "은평구의회는 임시회에서 일본 아베 총리의 경제 제재에 대한 규탄문을 채택하여 경제보복을 헤쳐 나가겠다는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라며 말했다. 이어 바르게살기운동 은평구협의회 구민회 회장, 새마을운동 은평구지회 김창운 지회장도 자유발언을 통해 일본의 경제 제재 등을 규탄했다.

"일본상품 불매에 적극적으로 동참" 선언

이어 이영만 한국자유총연맹 은평구지회장이 선언문을 읽었다.

선언문에는 "일본의 부당한 수출 제재를 강력히 규탄한다. 이러한 일본의 행위는 국제사회의 질서를 파괴하는 것"이라는 내용과 "일본 정부의 진정한 사과와 수출규제가 철회되지 않는 한, 우리 세 단체도 시민들과 일본여행 보이콧, 일본제품 불매 등을 적극 지지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겼다.

이날 행사는 결의문을 낭독하며 마무리됐다. 결의문에는 '일본 정부는 수출규제조치를 즉각 철회하라', '과거 역사를 참회하고 사죄하라'라는 내용이 담겼다.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가 9일 오전 은평에서 열렸다.
 일본의 수출규제 및 경제보복 조치 규탄대회가 9일 오전 은평에서 열렸다.
ⓒ 은평시민신문 박장식

관련사진보기

 
다른 지자체 '관청 개입' 빈축, 구청장은 "그러한 계획 없다"

최근 민간에서 주도해야 할 불매운동에 대해 지자체가 직접 불매운동 관련 행사를 주최하거나, 불매운동을 홍보하는 등의 일로 논란에 된 일이 있다. 이번 행사 역시 김미경 구청장을 비롯해 구의회 의원 등이 행사에 참여해 '혹여나 구청이 이번 행사를 주최하거나 후원한 것은 아닌가'하는 우려가 일기도 했다.

이러한 우려에 대해 김미경 구청장은 "관의 지원 없이 민간에서 개최한 행사에 구의원 등과 함께 참여한 것"이라며, "이번 불매운동은 민간에서 주관하니 만큼 관이 이런 행사 등에 직접 개입하거나 주최자가 되어서도 안 되며, 그러한 행사나 퍼포먼스 등을 주최할 계획도 없다"라며 일축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은평시민신문은 은평의 시민들이 함께 만들어가는 풀뿌리 지역언론입니다. 시민의 알권리와 지역의 정론지라는 본연의 언론사명을 지키고 실현하기 위해 정확하고 공정한 보도로 진실을 추구하며 참다운 지방자치와 풀뿌리민주주의 발전에 기여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