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 경남도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경남지역 고교생 30명이 오는 14일부터 19일까지 연해주와 간도 등 독립운동사적지를 탐방한다.

경상남도교육청(교육감 박종훈)은 9일 오후 도교육청 대강당에서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탐방은 김해를 출발하여 러시아의 블라디보스톡, 라즈돌노예, 우수리스크를 거쳐 중국의 하얼빈, 백두산, 용정, 연길 등 5박 6일의 일정으로 경남 나라사랑교육 활동에 앞장선 고교생 30명과 지도교사 등 36명이 참가한다.

연해주와 간도는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한 안중근 의사의 사적지, 홍범도 장군과 김좌진 장군의 봉오동 전투, 청산리 대첩 사적지 등 독립운동의 국외 근거지이며 일제를 피해 이주했던 신한촌 등이 있는 역사적인 장소이다.

발대식은 1부 출정식과 함께 기념사진 촬영을 가진 후 '왜 우리는 연해주와 간도를 가야하는가'의 강의를 듣고 탐방 일정 안내, 안전교육과 준비물 소개, 질의응답 등의 순서로 진행하였다.

발대식 대표로 나선 창원문성고등학교 이두섭 학생은 선서식을 통하여 '나라를 찾기 위해 목숨을 바치고 일생을 보낸 선조들의 숭고하고 거룩한 뜻을 가슴에 깊이 새겨 민족을 사랑하고 행복한 나라를 만드는 데 힘을 보태고 평화·통일 한반도를 만들 역량을 키워 올 것'이라 약속했다.

학부모 정은미(함안)씨는 "3·1운동 100주년을 가슴에 새기고 제대로 된 역사 인식을 가지는 소중한 기회를 우리 아이가 가지게 되어 뿌듯하다. 또한 조국에 대한 뜨거운 사랑으로 독립을 위해 자기의 목숨을 기꺼이 바친 애국지사들의 삶을 배우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박종훈 교육감은 "후세대의 행복을 위해 자신을 희생하신 선열의 용기와 위대한 역사를 배우고 안전하게 돌아오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 경남도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동북아평화와 평화통일 기원을 위한 경남학생 독립운동길 대장정" 발대식.
ⓒ 경남도교육청 이동호

관련사진보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