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정의당대전광역시당(위원장 김윤기)이 일본 아베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 심사 우대국)에서 제외하는 시행령을 7일 공포하고 관보에 게재한 것을 계기로 '아베 도발 규탄! 한일군사협정 파기 촉구 비상행동'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정의당대전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우리는 일본의 우리나라 화이트리스트 배제를 아베의 추가 경제도발이라고 규정하고, 전쟁범죄 사죄·배상, 한일군사협정(GSOMIA) 파기를 촉구하는 비상행동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는 8일 오전부터 대전지역 주요 거점에서 지역위원회별 1인 시위를 진행하고, 같은 날 오후 6시 30분에는 대전 서구 둔산동 갤러리아타임월드 백화점 앞에서 아베도발 규탄 1차 정당연설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윤기 정의당대전시당 위원장은 "화이트리스트 배제는 일제 강제동원 배상 판결에서 이어진 아베 정권의 경제 보복이다. 시간이 걸리고 어렵더라도, 전쟁 범죄 등 잘못된 과거는 제대로 청산하고 새로운 한일관계를 정립해 나가야 한다"면서 "주 40시간(최대 주 52시간) 도입 시기를 늦추고, 산업안전 규제를 간소화하는 등 노동자와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협하는 방안으로는 이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 민생보다 중요한 국익은 없다"고 밝혔다.

한편, 정의당은 지난 2일 비상상무위원회를 통해 '아베도발 규탄·지소미아 파기 비상행동'에 돌입하기로 결정하고, 심상정 대표가 주관하는 비상대책회의를 매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서울 종로구 일본대사관 앞을 시작으로 전국을 돌며 정당연설회와 시국대회를 진행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