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은 26일 저녁 7시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은 26일 저녁 7시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이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이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이 일본의 경제보복을 규탄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이 지난 26일 오후 7시 대전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일본 아베 경제 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해체'를 요구하며 촛불집회를 열었다.

이들은 "우리 사법부의 강제징용 배상 판결에 대한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가 단순히 강제징용에 대한 피해배상을 회피해 보려는 의도를 넘어, 명백한 경제침략이자 역사왜곡이며, 촛불혁명으로 만들어진 우리 사회 가치를 흔들고 내정간섭을 하려는 심각한 도전"이라며 "현 정국을 촛불혁명으로 세운 가치를 수호하고 역사정의를 바로 세우는 친일적폐청산의 과정으로 보며, 촛불집회를 개최하게 됐다"라고 밝혔다. 

이날 촛불집회 발언에 나선 박해룡 민족문제연구소대전지부장은 "지금 일본은 경제보복을 떠나 아베를 중심으로 하는 군국주의를 부활하고 있다"라며 "우리 국민 모두가 친일 청산을 하기 위해서 이번 기회에 똘똘 뭉쳐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박 지부장은 "친일잔재 세력을 뿌리에 둔 정당들이 아직도 우리 사회에는 막강하게 존재하고 있다"라며 "이번 기회를 통해서 앞으로 일본이 우리나라를 얕잡아 보지 못하고, 친일잔재세력들이 이 땅에서 발붙이지 못하도록 함께 노력하자"라고 호소했다.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은 26일 저녁 7시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국민주권실현적폐청산대전운동본부와 평화나비대전행동은 26일 저녁 7시 둔산동 타임월드 앞에서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를 개최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서준수 대전충청언론소비자주권행동 대표도 "개헌을 통해서 다시 무장하고 한반도를 통해 대륙으로 진출하고자 하는 야망을 가지고 있는 아베를 우리는 반드시 막아내야 한다"라며 "아베가 경제 침략, 경제 보복이라는 잘못 꺼낸 카드를 반성하고 무릎 꿇고 빌 때까지 우리 국민들이 일치단결해서 일본의 경제침략, 경제폭력을 막아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에서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우희창 공동대표가 조선일보 폐간을 주장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일본 아베 경제도발 규탄, 불매운동 승리, 토착왜구 박멸! 대전시민 촛불집회’에서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우희창 공동대표가 조선일보 폐간을 주장하며 발언을 하고 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충남민주언론시민연합 우희창 공동대표는 발언에 나서 <조선일보> 폐간을 주장했다.

우희창 대표는 "민족을 배신하고, 권력에 아첨하고, 불의에 눈을 감았던 <조선일보>를 폐간시키기 위해 제2의 독립운동을 시작할 때"라며 "지난 100여 년 동안 패악질을 해왔던 <조선일보>를 폐간시키지 못한다면, 향후 100년동안 그 패악들이 계속돼 우리 민족의 미래에 발목을 잡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발언에 이어 노래공연도 펼쳐졌다. 바리톤 가수 조병주씨는 해방 직전 일본의 후쿠오카 형무소에서 옥사한 윤동주 시인의 시에 곡을 붙인 <서시>를 노래했다. 조병주씨는 <서시>에 이어 김종서 시조에 곡을 붙인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를 부르기도 했다. 대전청년회 노래모임 '놀'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격문>을 부르며 촛불 집회의 결기를 높였다.
   
 이날 촛불집회에서 바리톤 가수 조병주씨는 ‘서시’와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를 불렀다.
 이날 촛불집회에서 바리톤 가수 조병주씨는 ‘서시’와 ‘삭풍은 나무 끝에 불고’를 불렀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청년회 노래모임 ‘놀’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와 ‘격문’을 불렀다.
 대전청년회 노래모임 ‘놀’은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와 ‘격문’을 불렀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대전작가회의 회원 김채운 시인은 "파렴치범 아베는 반성하라, 사죄하라/광장에 모인 우리들, 참을 수 없어 다시 분노의 촛불을 밝힌다" 등의 내용이 담긴 <우리 다시 촛불을>이란 제목의 시를 써와 낭독하기도 했다. 

촛불집회 도중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도 진행됐다. 
  
 촛불집회 도중 참가자들은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며,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촛불집회 도중 참가자들은 일본의 경제 보복을 규탄하며,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를 찢는 퍼포먼스를 진행하기도 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이날 촛불집회에는 사죄 대신 경제 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촉구했다.
 이날 촛불집회에는 사죄 대신 경제 보복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며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촉구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촛불집회를 마친 이들은 거리행진에 나섰다. 이들은 은하수네거리와 방죽네거리를 왕복하는 1km 정도를 행진했는데, 행진 도중 유니클로 대전둔산점 앞에서는 행진대열을 잠시 멈추고 경제보복을 자행한 일본 아베 정권에 대한 규탄과 일본 제품 불매를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유니클로 대전둔산점 앞에서 잠시 행진을 멈추고 유니클로의 '불매운동 폄훼'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유니클로 대전둔산점 앞에서 잠시 행진을 멈추고 유니클로의 "불매운동 폄훼"를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사죄배상 대신 경제 도발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사죄배상 대신 경제 도발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사죄배상 대신 경제 도발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거리행진에 나선 이들은 사죄배상 대신 경제 도발에 나선 일본 아베 정권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쳤다.
ⓒ 임재근

관련사진보기

덧붙이는 글 | 이 기사는 통일뉴스에도 실립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