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양양군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지역의 인구는 2만7천621명으로 지난해 같은 시점보다 296명이 증가했다. 감소세가 이어지던 양양군 인구는 지난해 12월 16년 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양양군 인구 양양군 인구가 증가되고 있다
▲ 양양군 인구 양양군 인구가 증가되고 있다
ⓒ 네이버 캡쳐사진

관련사진보기

 
이같은 증가세는 인근 비슷한 고성군의 인구증감률을 비교하면 더욱 의미있다하겠다.
 
고성군 인구 고성군 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중
▲ 고성군 인구 고성군 인구는 지속적으로 감소중
ⓒ 네이버캡쳐

관련사진보기

 
소멸위험도시 양양군이 7개월 연속 인구 증가세로 돌아선 가장 큰 이유는 서울 양양고속도로와 KTX 강릉선의 개통으로 동해안 접근성이 크게 개선되며, '1일 서핑시대'를 만든 까닭이다.
 
서퍼 바다에 가득한 서퍼들
▲ 서퍼 바다에 가득한 서퍼들
ⓒ 김태진

관련사진보기

 
서퍼들이 많이 찾는 해변에는 '양리단길(양양의 경리단길의 줄임말)' 이라는 신조어까지 생길 정도로 이들을 위한 식당, 카페, 게스트하우스 들이 줄지어 생겨났다. 
낮에는 바다 위에 가득했던 서퍼들이 밤이면 펍이나 클럽, 게스트하우스에 모여서  파티를 즐긴다.
 
해변펍 서핑전용해변에 생긴 서퍼전용펍
▲ 해변펍 서핑전용해변에 생긴 서퍼전용펍
ⓒ 김태진

관련사진보기

 
서울과 수도권에서 가까워진 양양을 오가는것도 불편해, 깨끗하고 한적한 양양에서 좋아하는 일을 하며 사는 청년들도 인구 증가에 한몫을 하고 있다.

직접 서핑샵을 차리고 서핑을 가르치는 이주민도 있는가하면, 인구해변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황태연·이의지 부부도 있다. 사진 찍는 것을 좋아하는 황태연씨는 비수기 때 마을 풍경을 카메라에 담아 엽서로 제작해 이 동네가 가진 예쁜 모습들을 이미지화할 생각이다. 이의지씨는 남편의 제안으로 자신의 전공을 살려 카페에서 피아노 레슨을 시작했다. 서핑으로 양양과 인연을 맺었고 이곳에서 터를 잡고 '양양살이'를 성공스럽게 이어가고 있다. 
 
황태연이의지부부 사진
▲ 황태연이의지부부 사진
ⓒ 양양군제공

관련사진보기

 
대세는 '양양 서핑'이다. 대도시에서 지방소도시로 귀농 귀촌을 하는 노년층의 증가가 아닌, 바다가 좋고 파도타기가 취미라 이주까지 하는 청년들이 늘어나 양양군의 인구는 이유있는 증가를 하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양양과 제주, 섬과 육지를 오가며 내일을 위해 기록합니다.

이 기자의 최신기사 가을 연어가 돌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