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국토부가 25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가변동률
 국토부가 25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가변동률
ⓒ 국토부

관련사진보기

 
불과 4~5년전만 하더라도 전국에서 땅값 상승률이 전국 최고를 기록했던 제주도가 올해 상반기에는 전국 최저를 기록했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상반기 전국 땅값이 1.86% 상승하였으며, 전년 동기(2.05%) 대비 0.19%p 감소했다고 25일 밝혔다.

전국 땅값은 2018년도 3분기 주택시장 안정화 대책 이후 안정세로 진입하여 유지 중이다. 

수도권의 경우 서울(2.28), 경기(2.06), 인천(1.91) 모두 전국 평균(1.86)에 비해 약간 높은 수준으로 상승했다.

세종(2.66)이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으며, 광주, 대구, 전남, 부산 4개 시·도는 전국 평균(1.86)보다 높았다.

제주도의 땅값 상승률은 0.28%로 전국 최하위를 기록했다. 


 
 국토부가 25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가변동률
 국토부가 25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가변동률
ⓒ 국토부

관련사진보기

  
제주도는 토지거래량도 큰 폭으로 줄어들었다.

전년 동기 대비 토지거래량은 대구(3.0)만 증가했고, 세종시(-58.4), 서울(-35.7), 광주(-31.7), 제주(-27.1) 등 16개 시도는 감소했다.

순수토지 거래량은 경기(0.1), 대구(0.1)는 소폭 증가했고, 울산(29.8), 제주(21.6), 광주(19.0), 대전(17.9) 등이 감소했다.

제주도 땅값은 2016년 8.33% 상승하며 전국 최고를 기록했고, 2017년 5.46%, 2018년 4.99% 상승했다. 

상반기 상승률이라면 올해 제주도는 1%도 넘지 않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 © 제주의소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대의 소리, 진실의 소리. 제주의 대표 인터넷신문 '제주의소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