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마이뉴스는 개인의 일상을 소재로 한 생활글도 뉴스로 채택하고 있습니다. 개인의 경험을 통해 뉴스를 좀더 생생하고 구체적으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당신의 이야기가 오마이뉴스에 오면 뉴스가 됩니다. 당신의 이야기를 들려주세요.】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 한정환

관련사진보기


태풍 다나스가 지나간 경주 지방은 천만다행으로 농작물에는 큰 피해를 주지 않았다. 이번 태풍의 특징은 비만 듬뿍 내리고 바람은 크게 불지 않았다. 비가 그치자 농촌 집집마다 농작물 피해는 없는지 살펴보며, 아침부터 다들 바삐 움직인다.

올봄 시골 텃밭에 고추를 조금 심어 놓았다. 태풍 피해가 없는지 텃밭에 한번 나가 보았다. 태풍 피해는 없었다, 대신 비를 듬뿍 먹어서인지 며칠 사이 고추가 많이 자랐다. 그리고 고추나무 아래에는 빨갛게 익은 고추가 주렁주렁 매달려 있다. 빨갛게 익은 고추는 바로 따주어야 한다. 그래야 아직 익지 않는 고추의 성장 촉진을 도와 나머지 고추도 더 잘 자란다.

올해 텃밭에 고추를 심고 첫 수확이다. 고추는 딸 때 고추 꼭지가 있는 곳을 살짝 위로 들면서 비틀면 쉽게 따진다. 아직 본격적인 수확철이 아니라 밑부분 빨간 고추만 한 자루를 땄다. 이제 일주일 간격으로 계속 빨갛게 익은 고추는 따야 한다. 오늘 딴 고추는 식초 몇 방울을 넣고 물로 깨끗하게 세척 후 시원한 처마 밑에 말려 두었다.

세척한 고추는 그늘진 곳에서 일주일 말린 후 햇빛에 말려야 고추 색깔이 곱다. 이제부터는 사람 손이 많이 가고, 정성도 많이 들여야 한다. 양질의 태양초를 생산하기 위해서는 필수적인 과정이다.

오후 해 질 녁 잠시 나가 고추 지지대도 바람에 넘어지지 않게 단단히 고정했다. 빨갛게 익은 고추를 따면서 땀은 흘렸지만, 탐스럽게 익은 고추를 수확하는 즐거움에 피곤한 줄 모르는 하루였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신라천년고도 문화관광도시 경주의 이미지와 크고 작은 뉴스를 여러분들에게 전해드리고자 합니다. 오마이 뉴스만의 신선하고 특별한 이야기를 전해 드리겠습니다(오래된 어릴 적 사진입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