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 정대희

관련사진보기

 
제주시 도련 3길 14-4. 22일 오후 이곳에 '수상한' 집이 들어섰다. 이름만큼이나 모양도 요상하다. 집 위에 또 다른 집이 둘러싼 형태다. 1층에는 오랜 세월이 묻은 낡은 집이, 그 주변으로는 새로 지은 듯한 가건물이 덮어 씌워져 있다. 제주에 들어선 낯선 집. 이 집의 정체는 무엇일까?

안에 든 오래된 집도, 언급된 주소도 제주도민 강광보씨의 것이다. 그는 오랜 세월 '간첩'으로 몰려 살아온 국가 폭력의 희생자다. 강씨가 간첩으로 몰린 건 1979년도의 일이다. 당시 그는 제주 4.3사건 당시 일본으로 피신한 아버지를 만나러 1960년대 초 일본으로 밀항했다가 1979년에 밀항 사실이 적발돼 제주로 강제 추방당한다. 그리고 도착한 지 몇 달 지나지 않아 갑작스레 경찰에게 붙잡혀 65일 간 모진 고문을 받았다. '간첩'이라는 이유에서다.

 
 당시 강광보 선생이 뉴스에서 봤던 또 다른 피해자 강희철 선생. 수상한 집 전시장에서 함께 만날 수 있다.
 당시 강광보 선생이 뉴스에서 봤던 또 다른 피해자 강희철 선생. 수상한 집 전시장에서 함께 만날 수 있다.
ⓒ 강희철

관련사진보기

 

이후에도 그는 같은 고초를 당했다. 7년 후(1986년), 그는 또다시 간첩 혐의로 협박과 고문을 당해야 했고, 이후 징역 7년에 자격정지 7년 형을 선고 받았다. 그가 무죄 판결을 받아낸 건 2017년이 다 되어서다. 간첩 조작 사건에 대해 재심을 청구하고 마침내 얻어낸 '무죄. 간첩이라는 낙인이 찍힌 지 꼬박 31년 만이다.

"감옥에서 나오면 그래도 누울 곳은 있어야지"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 정대희

관련사진보기

 
이 집은 그가 감옥에 있을 당시, 부모님이 본인을 생각하며 손수 지은 집이다. 간첩이라는 낙인이 찍힌 이상 이 사회에서 아들이 평범하게 살 수 없다는 걸 알았던 탓이다. '적어도 누울 곳은 있어야 한다'는, 최소한의 은신처라도 마련해 주기 위해 그의 공간을 직접 만든 것이다. 이후 강씨는 이곳을 기점으로 자신의 재심을 위해, 같은 '간첩'으로 몰린 이웃들과 함께 누명을 벗기 위해 싸웠고, 무죄를 증명해냈다.

'수상한 집'을 기획한 '지금여기에'의 변상철 사무국장은 "전시공간을 기획할 때, 강광보 선생이 내어준 이 집을 살리는 게 가장 중요했다"며 "선생님도 옛집을 고스란히 살리길 원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제주4.3사건 이후 조작간첩으로 수상한 세월을 보낸 내 이웃의 집이자, 국가기관으로부터 삶을 송두리째 빼앗긴 국가폭력 피해자들의 삶을 돌아보고 기억할 수 있게 만든 공간"이라고 했다.
 
 수상한 집 설계 도면 변천 5
 수상한 집 설계 도면 변천 5
ⓒ 김원일

관련사진보기

  
 '수상한 집'은 강광보 선생님이 살고 있던 집을 그대로 품고 있다.
 "수상한 집"은 강광보 선생님이 살고 있던 집을 그대로 품고 있다.
ⓒ 수상한집

관련사진보기

 
'수상한 집'의 내부는 크게 전시공간과 카페, 게스트 룸으로 구성돼있다. 본래의 강씨 집은 전시관으로, 그 위에 새로 올려 지은 집에는 강씨가 거주하는 공간도 마련해 놨다. 전시 구성은 크게 '광보 이야기'와 '상실의 시대', '지금 여기에' 세 섹션으로 나누어진다. '광보 이야기'는 강씨가 지내던 생활공간을 그대로 살린 곳이다. 내부에는 간첩으로 내몰렸던 그의 개인사 연표 및 드로잉 작품으로 구성돼있다.

'상실의 시대'는 강씨의 서재로, 교도소 복역 중에 읽던 책과 당시 사용했던 소품, 간첩으로 내몰렸던 희생자들의 행방을 표기한 지도, 그 시절 간첩과 관련된 신문 기사 및 자료로 구성됐다. 당시 그의 교도소 시절을 떠올리게 하는 어두운 방의 이미지를 살렸다.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22일 오후 5시, 조작 간첩 사건 피해자들의 기록을 모아놓은 "수상한 집"이 개관했다.
ⓒ 강연주

관련사진보기

 
마지막으로 '지금 여기에, 이웃삼춘 진실의 목소리'에는 강씨 외에 함께 무죄 판결을 받은 제주 사람들의 이야기가 사진과 텍스트, 영상 작품으로 들어갔다. 피해자들의 이야기를 통해 대중들이 기억해야 할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해 볼 수 있는 내용들을 넣었다.

"국가, 폭력, 피해자, 기념관... 수상한 집에서만큼은 이 단어들이 마냥 무겁게 느껴지지 않길 바란다. 이곳의 일들은 특정된 누군가의 일이 아니다. 내 이웃에게서 일어난 일이다. 우리 주변에서도 언제든 이 같은 피해자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느끼고 함께 공감해줬으면 한다."

이어 변 사무국장은 "아직도 조작된 간첩·공안 사건 피해자들에 대한 사회적 편견이 심하다"며 "역사를 바로 알고, 이들이 가해자가 아니라 피해자라는 것을 인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게 파괴된 공동체를 회복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가 차원에서의 역할도 당부했다. 변 사무국장은 "사실 이 피해자들은 국가가 양산한 것 아닌가"라며 "하지만 정작 국가는 사과도 하지 않을뿐더러 올바른 역사를 위한 기록조차 안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국가가 해야 할 일을 우리들이 하고 있는 것이다"며 "우리는 앞으로도 이런 활동들을 통해 국가와 사회에 책임감 있는 메시지를 보낼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수상한 집'은 이날(22일) 오후 5시 개관식 이후 대중들에게 개방된다. 매주 월요일, 설·추석 당일을 제외하고 상시 운영된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