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사태를 분석하는 <파이낸셜타임스> 갈무리.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 사태를 분석하는 <파이낸셜타임스> 갈무리.
ⓒ 파이낸셜타임스

관련사진보기


홍콩의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을 추진하려다 시민들의 거센 반발로 사실상 폐기되면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깊은 정치적 타격을 입었다. 

<뉴욕타임스>는 16일(현지시각) "송환법 추진 중단은 시 주석의 2012년 집권 이후 가장 큰 정치적 후퇴"라며 "중국의 지도자로서 권위주의적 통치체제를 구축해왔지만, 본토 밖에서의 권력은 한계가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라고 보도했다.

전문가들은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의 무역 공세에 대응해야 하는 중국이 홍콩 사태를 버틸 여력이 없다고 분석했다.

<파이낸셜타임스>도 "엄청난 수의 홍콩 시민들이 거리로 나선 것은 '일국양제'가 공격받고 있다는 것에 대한 두려움 때문"이라며 "이번 사태는 시 주석을 비롯한 중국 정부 관리들을 당혹스럽게 만들었다"라고 전했다. 

이어 "여전히 홍콩의 행정장관은 중국 정부의 지시를 받은 소규모 선거인단에 의해 선출된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송환법 추진 중단을 중국 정부가 아닌 자신이 주도한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이를 믿는 사람은 거의 없다"라며 사실상 시 주석이 배경에 있다고 설명했다.  

외신은 홍콩 사태를 계기로 국제사회가 중국의 인권 문제를 비판한다면 시 주석의 정치적 부담이 커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과 무역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은 벌써 압박에 나섰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이 이날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이달 말 일본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시 주석을 만나면 홍콩 사태가 의제에 오를 것"이라고 밝혔다.

반면 중국은 국제사회의 홍콩 사태 언급이 내정 간섭이라며 강력히 반발하고 있어 향후 대응이 주목받고 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