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질문하는 박완수 의원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열린 김창보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후보자의 도덕성과 자질에 대해 질문하고 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
ⓒ 유성호

관련사진보기

 
최근 창원 의창구 북면 일대에 인구 유입이 늘어나는 가운데, 박완수 국회의원(창원의창)은 고등학교 설립을 촉구했다.

6월 17일, 박완수 의원은 "북면지역 주민들의 학습권 보호를 위해서 북면1고(가칭) 신설, 사립고교 신설, 인접 타고교 확장이전 등 실효성 있는 대안마련이 절실하다"며 교육부와 경남도교육청에 촉구했다.

창원 북면·감계 무동지구는 4월 현재 1만 5669세대 4만 2272명이 입주 중에 있고, 향후 대규모 아파트로 추가 입주도 예상된다. 박 의원실은 "현재에도 832명에 달하는 고등학생 수요가 있고 계속적으로 학생수가 유입되고 있다"고 했다.

박 의원실은 "북면의 경우, 지리적 여건상 옛 창원지역과 원거리에 떨어져 있고, 지역 내 고등학교가 없어 학생들의 평균 통학거리는 20km, 통학시간은 60분 이상 소요되는 등 대중교통 노선이 불편하고 학습여건이 극히 열악해 2016년 입주시 부터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되고 있다"고 했다.

경남도교육청은 북면지역에 작년 5월부터 마산가포고를 31개 학급수 규모, 22년 개교를 목표로 대체이전 설립하기로 하였으나, 지역주민 및 동창회의 반발로 작년 11월 이전철회하고 올해 1월 (가칭) 북면1고 신설로 전환 추진하였다.

이후 '북면1고'는 올해 2월 경남교육청의 자체투자심사와 교육부의 중앙투자심사(4월 19일)까지 마쳤으나 결국 '학교신설수요가 적고, 창원시에 학교수가 많다'는 이유로 '부적격' 판정을 받았다.

박 의원실은 "북면지역에서는 도농 복합지역으로 1만 8000세대가 입주하게 될 신도시이며, 창원도심과 동떨어져 있는 지리적 특성 그리고 마산과 진해와 달리 북면과 동읍지역은 고교수가 전무하다는 등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한 '전형적인 탁상행정의 결과'라고 크게 반발하고 있다"고 했다.

박완수 의원은 "북면지역의 지역적 특수성을 무시하고, 단순하게 농촌지역이기 때문에, 또는 특정지역에 학교수가 많다는 이유로 정작 학교가 필요한 지역을 '나몰라라' 한다면 이는 주민 학습권에 명백한 침해이며, 학교를 학생수요에 맞게 배분해야 하는 교육부의 책무를 방기하는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경남도교육청은 우리 북면주민의 학습권 보장을 위해서, 북면1고 재신청, 사립고교 신설, 인접 다른 고교 확장이전 등 가능한 모든 대안을 검토하여, 실효성 있는 대안을 조속히 마련하고, 북면지역의 숙원인 고교신설을 위해 책임있는 자세로 임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