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미 국방장관 대행 "대 이란 태세는 전쟁 억지"  (워싱턴 AP=연합뉴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이 21일(현지시간) 워싱턴DC 연방의회를 방문, 이란 상황에 대해 의원들에게 비공개 브리핑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발언하고 있다. 섀너핸 대행은 "이란에 대한 미국의 스탠스는 전쟁 억지이지 전쟁에 관한 것이 아니다"고 밝혔다.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은 1일 "우리는 '한반도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기 위한 협상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밝혔다.

섀너핸 대행은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샹그릴라 대화) '본회의1' 연설을 통해 이같이 말했다.

또 "외교를 통해서도 한반도의 'FFVD' 달성이 가능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새너핸 대행은 그러나 "북한은 이 지역의 동맹국과 미 영토, 우리의 전방 배치 부대를 확실하게 공격할 수 있는 지점에 근접해 있다"며 "북한은 여전히 극도의 위협으로 계속 경계해야 한다"고 지적하는 등 북한의 군사적 위협도 부각했다

섀너핸 대행의 이 같은 발언은 "이 지역(인도 태평양)에서 교란적인 행위를 한다면 우리가 원하는 것(미래)을 그릴 수 없다. 이 같은 도전은 우리가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섀너핸 대행은 미국이 한국에 2만8천여 명의 미군과 항공전력, 사드포대 등을 배치하고 있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섀너핸 대행은 또 '북한의 핵과 미사일 문제를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 "유엔안보리 결의 이행을 우선적으로 생각할 수 있겠다"고 답했다.

북미 비핵화 협상과 관련해 '적절한 딜'이 무엇인지를 묻는 말에 대해서는 "외교정책이 실패했을 경우에 대비해 준비태세를 갖추고, (대북) 제재를 집행하고 한국, 일본 등 협력국들과 함께 적절한 대응 태세를 갖추는 게 저희 (국방부의) 임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섀너핸 대행은 이날 "어느 한 국가가 인도·태평양을 지배해서는 안 된다"고 지적한 뒤 "군사력를 이용해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정치적 목적을 달성하려는 적국을 방치할 수 없다"며 중국을 겨냥해 강한 목소리를 냈다.

그는 "미국은 갈등을 추구하지 않지만, 전쟁위협을 막기 위해서는 억지력이 필요하다"고 부연했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