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 화

관련사진보기

 
ⓒ 화

관련사진보기


환경부와 고용노동부가 한화토탈 대산공장의 유증기 유출 화학사고에 대해 합동조사와 특별근로감독을 실시하는 가운데, 서산시민사회환경협의회(아래, 서산환경협의회)가 조사단에 플랜트 노조를 참여시킬 것을 요구했다.

서산환경협의회는 24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산시민들은 부실한 사고조사를 원하지 않는다"며 "한화토탈 사고조사에 플랜트 노동자들의 참여를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앞서 환경부와 고용노동부는 지난 23일부터 사고 원인과 업무상 과실 여부, 그리고 즉시신고 미이행 여부를 조사하기 위한 합동조사와 특별근로감독에 들어갔다. 하지만 두 기관 모두 플랜트 노동자들의 조사 참여를 거부했다.

앞서 합동조사와 특별근로감독 첫 날 플랜트 노조와 서산지역 노동·시민단체는 이들의 조사 참여를 강하게 요구하며 충돌이 발생한 바 있다(관련 기사 : 한화토탈 화학사고 합동조사 시작?... 노조 참여 두고 충돌).

이와 관련해 서산환경협의회는 "지난 21일(화) 면담 당시 합동조사에 시민사회단체, 지역주민, 노동자 등 민간 3주체의 참여를 요구"했다며 "특히 노동자들은 사고현장 플랜트건설 노동자들이 반드시 포함되어야 한다고 요구했고, 방재센터는 이를 받아들였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노동부가 '사측이 반대한다'는 이유로 플랜트노동자들의 조사 참여를 의도적으로 배제시키고 있다"며 "한화토탈은 회사가 필요로 할때는 플랜트 노동자들에게 일을 시키다가 사고조사 및 근로감독에서는 '외부인이라 출입시킬 수 없다'는 말도 안되는 주장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이들은 "직접적인 피해당사자(플랜트 노조)가 조사에 참여해야 실질적인 조사가 이뤄질 수 있다"며 "노동부와 사측이 무슨 권리로 피해당사자를 가려내고 구분짓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특히 서산환경협의회는 플랜트 노동자들이 피해자와 다름 없다며, 이들이 당시 사고현장과 가장 인접한 곳에서 일했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이들은 현장 밖에 있었던 대다수 한화토탈 노동자들보다 플랜트 노동자들이 당시의 상황을 잘 알고 있으며, 그만큼 유출 물질에 많이 노출되기도 했다고 설명한다.

서산환경협의회는 "실질적인 공장설비 가동을 담당하는 노동자들이기 때문에 플랜트 노동자들의 참여가 필수적"이라면서 "플랜트 노동자들을 조사에서 배제하려는 건 중대사고에 구체적이고 실체적인 진실이 드러나는 것이 두렵기 때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현장조사에 민간 영역을 참여시켰다는 명분만 챙기고 실질적인 조사가 이뤄지지 않도록 방해할 것"이 아니라면, "노동부는 합동조사와 특별근로감독에 플랜트 노동자들이 포함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충남플랜트노조도 이날 입장문을 발표하고, 노조의 합동조사단 참여를 한정하지 말고 조사 범위를 확대하라고 밝혔다.

▶ 해당 기사는 모바일 앱 모이(moi) 에서 작성되었습니다.
모이(moi)란? 일상의 이야기를 쉽게 기사화 할 수 있는 SNS 입니다.
더 많은 모이 보러가기

태그:#모이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아름다운 세상을 만들어 가고 싶습니다..꽃다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