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대전광역시(시장 허태정)가 최초의 트램도시 건설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소폭의 조직개편을 입법예고했다.

대전시는 오는 7월 1일자로 조직개편을 단행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조직개편은 트램·광역철도 등 새로운 교통체계 개편으로 대중교통 활성화를 위한 전담조직 개편에 중점을 뒀다.

조직개편의 세부내용은 신설되는 트램 조직과 광역교통 업무를 통합해 최초 트램도시의 성공적인 건설을 위한 '트램도시광역본부'를 신설한다.

또, 최근 사회적으로 크게 문제되고 있는 유·아동 학대 등 아이 돌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대전 맞춤형 돌봄 정책을 추진하기 위해 각 부서에 분산되어 있던 아이 돌봄 업무를 통합해 '가족돌봄과'를 신설한다.

이 밖에도 신속한 시민안전 대응체계와 현장지휘체계 강화를 위해 동부소방서와 둔산소방서의 현장대응단장 3교대 시범운영 등 현장중심의 소방인력 79명을 증원한다.

세부 팀 단위로는 시민과의 소통강화를 위해 대변인실에 '온라인소통팀', 교통약자 이동편익 증진을 위해 '교통약자지원팀', 지하안전사고 예방 등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지하안전관리팀', 중앙부처 세종시 이전 완성단계와 세종시 '자치회관'준공에 맞춘 '세종사무소'를 신설한다.

대전시 김주이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조직개편은 최초 트램도시의 성공적 건설과 현장중심의 소방인력 확충,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대전형 가족 돌봄체계 구축, 교통약자지원체계 강화 등에 중점을 두었다"며 "입법예고를 통한 최종 의견 수렴을 거쳐 확정한 후, 의회 승인을 받아 7월 1일자로 공포․시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덧붙이는 글 | 대전충청 한줄뉴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