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본인 페이스북에 공개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을 반추하며 "당대 정치의 무망함을 알고 새로운 정치의 씨앗을 뿌리려했던 그 정신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본인 페이스북에 공개한 노무현 전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노 전 대통령을 반추하며 "당대 정치의 무망함을 알고 새로운 정치의 씨앗을 뿌리려했던 그 정신을 이어가고자 한다"고 밝혔다.
ⓒ 김부겸 페이스북 갈무리

관련사진보기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4선, 대구 수성갑)이 22일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이 노무현 전 대통령을 존경했고, 따르고, 사랑하는 이유를 밝혔다. 노 전 대통령 서거 10주기를 하루 앞둔 본인만의 추도사다.

그는 먼저, 노 전 대통령을 존경했던 이유로 "그분은 가치 추구를 포기하지 않는 정치인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저도 정치를 오래 하면서 점점 가치의 추구를 게을리 하게 된다, 반성한다"라며 "가치를 추구한다는 것은 피곤한 일이다, 하나의 가치는 반드시 다른 가치와의 충돌을 야기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한국 정치에서 가장 드문 게 가치의 추구다, 지금 허구한 날 제1야당이 벌이는 공세도 가치관의 차이 때문이 아니다"라며 "오히려 가치관이 빈약하기 때문이다, '무조건 반대'만 한다"라고도 지적했다.

그러나 그가 본 노 전 대통령의 정치는 달랐다. 김 의원은 "정치인 노무현은 본질적이고 핵심적인 가치를 놓고 건곤일척의 싸움을 벌였다"라고 평가했다.

이는 "노 전 대통령을 따랐던 이유, 싸움을 피하지 않았던 정치인"과도 직접적으로 연결됐다. 김 의원은 "가치가 없어도 싸우는 정치인은 맨날 싸운다, 통합과 상생을 주창하는 저는 가급적 싸우려 하지 않는다"라며 "저도 싸우고 싶을 때가 많지만 싸움을 넘어서 우리 앞에 펼쳐져야 할 국가의 생존과 번영 때문에 참고 참는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정치인 노무현은 싸우지 않고는 공존으로 넘어가지 못한다는 사실을 정확히 꿰뚫어 보았다, 싸울 때도 항상 가치 실현을 위해 싸웠다"라고 평가했다. 이어 "노무현이 싸울 때, 그는 질풍노도였다, 저도 그 바람 한 줄기 되고 싶어서 대구로 내려왔다"라고 밝혔다.

"'정치하지 말라' 하셨지만 '낡은 정치하지 마라'는 말... 그 정신 이어가겠다"

마지막으로, 김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을 "정치의 허무함을 체득한 정치인"이었기에 사랑한다고 밝혔다. 흔히 회자되는 노 전 대통령의 "정치하지 마라" 발언에 대한 얘기가 아니었다. 노 전 대통령은 가치 추구 대신 권력 장악에만 매몰된 '현실 정치'를 넘어설 '새 정치'를 열고자 했던 정치인이라는 설명이었다.

이에 대해 그는 "퇴임한 대통령을 죽음으로 몰고 간 자들에 대해 저는 여전히 분노한다, 이유가 있다, 당시 그분이 하려던 건 '현실정치'가 아니다, '정치운동'이었다"라며 "(노 전 대통령은) 권력을 다투는 현실정치의 한계에 지친 나머지, 정치의 공급자가 아니라 수요자들로부터 새로운 희망을 찾으려 했던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노 전 대통령은) 그래서 '깨어있는 시민'으로 (생각을) 귀결했고 정책을 기반으로 한 새 정치를 구축하려 했는데 (당시) 정권은 죽음으로 몰아갔다"라며 "어찌 보면 당시 정권은 보복이 아니라 화근을 미리 제거하려 한 듯하다, 새로운 시대의 출현을 막으려 했던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특히 김 의원은 "당대 정치의 무망함을 알고 새로운 정치의 씨앗을 뿌리려 했던 그 정신을 이어가고자 한다"라고 다짐했다. 이와 관련해 그는 "올해 '새로운 노무현'이라는 (추모식) 슬로건도 그런 뜻으로 새긴다"라며 "(노 전 대통령은) '정치하지 말라'고 하셨지만 사실은 '낡은 정치하지 마라'는 말이었다, 내일 봉하에서 뵙고 다시 여쭤보겠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 의원과 노 전 대통령의 인연은 남 다른 편이다. 김 의원은 1991년 3당 합당에 반대한 세력이 남은 '꼬마 민주당'에서 노 전 대통령과 함께했다. 1995년 노 전 대통령이 주축이었던 '국민통합추진회의'의 막내였고 1997년 노 전 대통령이 총선 낙마 후 서울 강남에 유인태 현 국회 사무총장 등과 함께 차렸던 고깃집 '하로동선'의 동업자이기도 했다.

그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노무현 '변호사'를 처음 만난 건 1987년이다, 6월 항쟁 후 재야운동권의 정치세력화를 논의하는 자리였다"라며 "(저는) 1991년 통합민주당 노무현 '대변인' 시절에는 부대변인, 1994년 지방자치실무연구소 노무현 '소장' 시절엔 부소장이었다"라고 밝혔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