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앞두고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앞두고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기념행사가 열렸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5.18민주화운동 39주년을 앞두고 대구시민들이 진상규명과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망언의원 퇴출을 요구했다.

제39주년 대구·경북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와 5.18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 5.18기념재단, 대구시는 공동으로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대구백화점 앞에서 '5.18민중항쟁 대구·경북 시·도민대회'를 열었다.

'오늘을 밝히는 오월, 진실로! 평화로!'를 주제로 열린 행사에는 5.18민주화운동 당시 대구경북에서 활동했던 5.18유공자와 시민단체, 시민 등 200여 명이 참석했고 주최측은 사진전과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나눠주기도 했다.

참석자들은 '임을 위한 행진곡'을 합창하고 "영령의 명령이다. 5.18진상을 규명하라", "5.18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하라"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이들은 또 5.18진상규명과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을 촉구하고 김진태·이종명·김순례 등 5.18과 관련해 망언을 일삼은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퇴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5.18진상규명',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의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시민들이 "5.18진상규명", "역사왜곡 처벌법 제정" 등의 손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한 어린이가 '국민이 심판'이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민주화운동 39주년 기념행사에 참석한 한 어린이가 "국민이 심판"이라는 손피켓을 들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이상술 5.18구속부상자회 대구경북지부장은 "학살자 전두환·지만원 등 군사도당이 5.18민중항쟁의 의의를 부정하고 폄훼 왜곡해도, 김진태·김순례·이종명 등 군사독재자의 정치적 후예들이 5.18민중항쟁 주체를 모욕하여도 5월의 영혼은 깨어 저들의 음흉한 눈빛을 무너뜨릴 것"이라고 말했다.

아이 셋의 워킹맘이라고 소개한 김나영씨는 역사를 왜곡하고 망언을 일삼는 정치인들을 향해 "자기들이 역사 속에서 잘못해 놓은 짓이 많으니 역사를 왜곡하고 헛소리 하는 것 아니겠느냐"면서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참석자들은 결의문을 통해 "5.18민중항쟁은 부당한 국가권력에 맞섰던 평범한 사람들의 위대한 항쟁이자 대한민국의 민주화를 이끈 자랑스러운 역사"라며 "그러나 5.18의 역사는 아직도 밝혀지는 과정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아직도 5.18민중항쟁은 진상규명은 물론이고 책임자 처벌이 이루어지지 않은 미완의 역사"라며 자유한국당은 과거에 대한 반성과 성찰 없이 여전히 5.18에 대한 폄훼, 망언, 왜곡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우리는 오월 영령들을 기만하는 행위를 절대로 용납하지 않을 것이며 진실을 규명하고 오월 영령들의 정신을 계승할 것"이라며 "자유한국당은 5.18을 폄훼한 망언의원을 즉각 퇴출시켜라"고 요구했다.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기념대회에서 가수 박성운씨가 민중가요를 부르고 있다.
 17일 오후 대구시 중구 동성로 대구백화점 앞에서 열린 5.18기념대회에서 가수 박성운씨가 민중가요를 부르고 있다.
ⓒ 조정훈

관련사진보기

  
참가자들은 1시간가량 행사를 진행한 뒤 대구백화점 앞에서 CGV한일극장을 거쳐 공평네거리와 삼덕파출소를 거쳐 동성로 일대를 행진하며 시민들에게 5.18진상규명과 망언의원 퇴출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다.

한편 5,18민주화운동일인 18일은 대구시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을 비롯해 40여 명이 5.18국립묘지를 참배하고 기념식에 참석한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참가자 일부도 두 대의 버스를 이용해 광주를 찾을 예정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대구주재. 오늘도 의미있고 즐거운 하루를 희망합니다. <오마이뉴스>의 10만인클럽 회원이 되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