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소속 단체 회원들이 모여 ‘자유한국당 규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자유한국당 규탄 기자회견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소속 단체 회원들이 모여 ‘자유한국당 규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 황정욱

관련사진보기

'자유한국당 해산' 청와대 국민청원 참가자가 180만 명을 넘어섰다(7일 기준). 이를 두고 5.18 망언, '김정은 수석대변인' 연설 등 한국당이 촉발시킨 여러 논란이 국민들의 분노를 일으켰고, 이것이 국민청원까지 이어졌다는 분석도 나온다.

특히, 최근 한국당은 선거제도 개혁과 공수처 신설 패스트트랙 지정을 두고 거세게 반발해 입길에 오르기도 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월 26일 선거제·개혁법안 패스트트랙 지정에 반대하며 국회를 점거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20명을 '국회 선진화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한 상태다.

고발당한 국회의원 중엔 김명연 의원(한국당, 안산 단원갑)도 포함돼 있다. 7일 오전 11시 30분, 안산지역 시민사회단체 연대체인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소속 회원들은 안산시 단원구에 있는 김명연 의원 지역구 사무실 앞에서 '자유한국당 규탄 투쟁 선포 기자회견'을 열었다.

규탄 발언에 나선 홍연아 민중당 안산시위원회 위원장은 "그들이 정권을 잡았을 때 어떠했냐"고 반문하며 "세월호 참사의 진상을 규명하고자 하니 박근혜 대통령의 7시간을 30년을 봉인했고, 재판을 거래하는 사법농단을 벌였고, 당시 원내 3당이었던 통합진보당을 강제 해산시키는 반민주적 행태를 보였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름만 바꿔가며 변함 없이 사대매국, 반민주, 반통일의 길을 가고 있는 자유한국당을 보며 통탄을 금하지 않을 수 없다. 우리 국민들은 더 이상 참아줄 수 없다"고 목소리 높였다.

기자회견을 주최한 양성습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 본부장(민주노총 안산지부 의장)은 "불행하게도 안산에는 적폐의 온상인 자유한국당 의원에 세 명이나 있다"며 "비례대표는 그렇다고 치더라도 세월호 도시 안산에서 자유한국당 지역구 의원에게 두 자리나 내 준 것은 부끄러운 치욕이다"라며 "다가오는 총선에서는 자유한국당에게 단 한 석도 주지 말아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적폐청산 사회대개혁 안산운동본부는 자유한국당 해체를 위해 안산 지역에서 내년 총선까지 꾸준히 자유한국당을 규탄하는 실천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안산 시민 망신시키는 김명연, 박순자는 국회의원직 사퇴하라", "민주주의 모독, 정치발전 가로막는 위법정당 자유한국당 해체" 등의 구호를 외치기도 했다.

한편, 기자회견 내용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김명연 의원 지역구 사무실 관계자는 "책임 있게 답변할 위치의 사람이 자리에 없다"고 답변했다.

댓글1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경기도 안산에서 직장다니며 오마이뉴스 시민기자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오마이뉴스 속에서 시민들과 소통하고 정보를 공유하는 역할을 해보고 싶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