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호주에 거주하는 영국인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가 수여된다.

지난 5월 1일부터 호주를 방문 중인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3일 오전 10시(현지시간) 호주 빅토리아주에 거주하는 영국인 독립유공자 조지 루이스 쇼의 외증손녀인 레이첼 사 씨의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와 영문으로 된 설명판을 수여한다. 레이첼 사 씨는 조지 루이스 쇼의 유일한 직계 증손이다.

조지 루이스 쇼는 1919년 이륭양행 2층에 대한민국임시정부 안동교통국 연락소를 설치해 무역선을 이용, 무기운반과 군자금전달, 독립운동가의 출입국, 임시정부와 국내의 연락 등 중요한 창구역할을 담당했다. 안동교통국의 연락업무도 직접 수행했다.

그는 1920년 7월 신의주에서 내란죄로 일본경찰에 체포된 후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공소가 취하돼 1924년 3월 석방됐다. 정부는 조지 루이스 쇼 선생의 공헌을 기리고자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한편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 달아드리기 사업은 독립유공자에 대한 감사와 예우의 일환으로 국가보훈처에서 2018년부터 추진해왔다. 해외 거주 외국인 독립유공자 후손으로는 지난해 12월 영국인 베델 선생의 유족에 이어 이번이 두 번째이다.

피우진 처장은 4일에는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는 전춘희(78세, 전성걸 선생의 1녀, 건국훈장 애족장), 이구직(73세, 이승준 선생의 1남, 건국훈장 애족장)씨 자택을 방문해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를 수여할 계획이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시민기자들과 함께 상식적인 사회를 만들고 싶은 오마이뉴스 기자입니다. 10만인클럽에 가입해서 응원해주세요^^ http://omn.kr/acj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