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5당 원내대표 불러모은 문희상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5당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 5당 원내대표 불러모은 문희상 의장 문희상 국회의장이 22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 5당 원내대표들과 회동하기 위해 자리로 향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관영 바른미래당,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문 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장병완 민주평화당,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일방적인 패스트트랙 압박과 겁박으로 사실상 어떤 것도 할 수 없는 것이 안타깝다. (중략) 만약에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 한다면 4월 국회가 아니라 20대 국회가 없을 것이다."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겁박은 누가 하나.(웃음)" - 문희상 국회의장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경고, 그에 대한 문희상 국회의장의 답이다. 문희상 의장과 여야 5당 원내대표가 22일 오전 '정지' 상태인 4월 임시국회 의사일정 등을 논의하기 위한 자리에서 벌어진 일이었다.

나 원내대표가 먼저 포문을 열었다. 그는 "저도 하루 빨리 대한민국 국회가 정쟁(政爭) 국회가 아닌 민생 국회로 부활하길 바란다"라면서 "대화와 타협의 국회가 돼야 하는데 일방적인 (선거법 개정-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패스트트랙 압박과 겁박으로 사실상 어떤 것도 할 수 없는 것이 안타깝다"라고 말했다.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선거제·공수처 패스트트랙 최종조율을 위해 회동하는 것을 겨냥한 지적이었다.

이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18대 국회 때 우리 당과 자유선진당 등 보수정당이 185석 차지하고 있을 때도 일방적으로 선거법을 통과시킨 적이 없다"라며 "의회민주주의의 핵심은 대화와 타협인데 패스트트랙이라는 미명 하에 겁박하는 상황에서 저희는 한발짝도 못 움직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여야정 협의체 제안하신 것으로 알고 있다, 겁박의 칼만 거둬주시면 이런 부분에 대해 긍정적으로 검토하겠다"라며 "다른 원내대표들께서 저 빼놓고 만나시지 말고 국회의장님 앞에서 4월 국회 성과 내고 앞으로 20대 국회 원만히 끌어가자, 만약에 패스트트랙 한다면 4월 국회가 아니라 20대 국회가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문 의장은 이에 대해 "겁박은 누가 하나"라고 웃었다.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 합의 시, 4월 국회가 아니라 20대 국회가 없을 것'이라는 나 원내대표의 말이 오히려 더 겁박처럼 들린다는 지적이다.

문희상 "겁박? 속이 시원한 말 아껴야 의회주의가 남는다"

다른 원내대표들도 문 의장의 지적에 말을 보탰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패스트트랙에 대해 최종적으로 국회에서 강행처리해서 일방 표결처리하는 게 아니다, 국회법에 규정돼 있는 신속처리안건 절차"라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4월 국회가 아니라 20대 국회 전체를 보이콧 하겠다는 것은 국회와 국민에 대한 겁박 아닐까"라며 "패스트트랙을 할 수 밖에 없던 밑바탕엔 제1야당(한국당)의 책임이 컸다, 국회법에 정해진 부분(패스트트랙)을 가지고 진행하는 것에 대해서 지금이라도 적극적으로 바라보고 나서야 할 때 아닌가"라고 쏘아 붙였다.

나 원내대표는 오히려 불쾌감을 드러냈다. 그는 "누가 겁박하는지 모르겠다고 의장이 농담삼아 얘기하는데 이 자리에 올 때마다 늘 여당과 범여권만 있는 것 같다"라며 "의장이 내 편을 들 줄 알았는데 그렇게 말하신다, 국회가 비정상적인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에 문 의장은 "생각이 달라도 하다하다 (장외로) 나가는 것이 마지막이 돼야 한다, 어쩔 수 없어서 필연적으로 나갈 수밖에 없을 때도 국민적 합의 속에 나가야 한다"라고 충고했다. 특히 나 원내대표의 '겁박' 표현에 대해서도 "속이 시원한 말, 그 마지막 말을 아껴야 의회주의가 남는다"라고 지적했다.

문 의장은 구체적으로 "그 말을 하면 막말이 되고 비수가 되어 돌아온다, 부메랑이 된다"라면서 "상생은 그렇게 하면 안 된다, 마지막 말 하나는 아꺄두고 하는 것이 말의 품격이고 민주주의의 기본이다, 그게 없으면 서로 공멸이다"라고 말했다.

댓글6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로 응원하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연도별 콘텐츠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