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들은 4월 22일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들은 4월 22일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진주 아파트 방화.살인사건과 관련한 입장을 밝혔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여전히 여성에게 국가는 존재하지 않았다. 진주 방화·살인사건에 대한 경찰의 직무유기를 규탄한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여성단체들이 22일 오전 경남지방경찰청 앞에서 이같이 밝혔다. 지난 17일 새벽 진주 호탄동 한 아파트에서 벌어진 방화·살인사건과 관련해 여성단체들이 입장을 밝힌 것이다.

이 아파트에 거주했던 안아무개(42, 구속)씨는 불을 내고 흉기를 휘둘렀다. 이로 인해 아파트 주민 20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여성청소년 2명과 여성노인 2명, 남성노인 1명이 사망했다.

'조현병'이 있었던 안씨는 주민들과 잦은 갈등을 빚었다. 피해자와 유가족, 주민들은 경찰을 비롯한 국가기관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여성단체들은 "이번 사건은 분명 자신보다 힘없고 저항하기 힘든 대상 특히, 여성을 타깃으로 하여 지속적으로 위협을 가하고, 가해자는 결국 주목했던 대상과 주민들을 살해하는 사건으로 확대된 것이라 하겠다"고 했다.

이들은 "이 사건을 지켜보는 도민은 안타까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번 17일 피살 당한 가해자 집 윗층 1급 시각장애인 여성 청소년은 1년 이상 지속적인 가해자의 괴롭힘을 당했다고 한다"며 "유족들은 경찰에 신고하였으나 증거를 가지고 오라고 해서 CC-TV까지 자비로 설치했다고 말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여성단체들은 "주민들이 가해자의 위협에 대하여 인근 경찰서에 8번이나 신고를 했다는 보도에, 경남도민, 여성들은 불안을 넘어 '나도 희생자가 될 수 있다'는 공포와 '경찰은 무엇을 하는 것인가' 하는 물음을 던질 수 밖에 없다"고 했다.

여성단체들은 "경찰이 가해자의 병력을 사전에 알 수 없는 시스템이 문제라고 한다"며 "그렇기에 정신병력이 있는 이들을 따로 관리하는 법을 만들자는 의견들이 있다"고 했다.

여성단체들은 "여성들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차별하고, 그로 인해 '감히 여자가 남자인 나를 무시해서'라는 이유로 계속되는 폭력을 일상에서 겪어내며 살고 있다고, 이에 대해 대처법과 제도를 만들라고 계속 요구하였다"고 했다.

경남여성단체연합 등 단체들은 "여성폭력 사건 신고 초동대응 대책을 마련하고 실시하라", "경찰은 여성폭력에 대한 정책과 시스템을 전면 보완하고 개편하라", "일상의 폭력에 대응하는 첫 조력자 경찰의 성인식향상 교육을 강화하는 계획을 수립하라"고 촉구했다.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