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9.19 군사합의' 시범철수된 GP에서 본 북측 비선대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 철수 감시초소(GP) 가운데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원형을 보존하기로 한?강원도 고성 GP를?13일 국방부가?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고성 GP에서 북한 해금강 일대 비선대 호수가 보이고 있다.
▲ "9.19 군사합의" 시범철수된 GP에서 본 북측 비선대 "9.19 남북 군사합의"에 따른 비무장지대(DMZ) 내 시범 철수 감시초소(GP) 가운데 역사적 가치를 고려해 원형을 보존하기로 강원도 고성 GP를 지난 2월 13일 국방부가 언론에 처음으로 공개했다. 고성 GP에서 북한 해금강 일대 비선대 호수가 보이고 있다.
ⓒ 사진공동취재단

관련사진보기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기자 = 유엔군사령부가 오는 27일부터 개방할 예정인 '고성DMZ 평화둘레길'의 민간인 통행을 곧 승인할 것으로 알려졌다.

군의 한 관계자는 22일 "로버트 에이브럼스 한미연합사령관 겸 유엔군 사령관이 23일 고성 평화둘레길 조성 현장을 직접 방문할 계획"이라며 "에이브럼스 사령관이 현장 방문을 마치는 대로 유엔사가 민간인 통행을 승인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고성 둘레길의 준비 상태와 민간인 안전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고성 둘레길의 일부 도보 구간이 남방한계선 이북에 조성되어 있다"면서 "이곳은 유엔사의 승인이 있어야 민간인 출입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20일 고성 현장을 방문했으며, 서욱 육군참모총장도 이날 고성 현장을 찾아 군의 경호경비 절차 등을 점검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 "군 수뇌부가 고성 둘레길 현장을 최종적으로 확인하기 위해 방문하는 것"이라며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현장 점검까지 마치면 유엔사가 곧 승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성DMZ 평화둘레길'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을 도보로 이동해 금강산 전망대까지 가는 A 코스와, 통일전망대에서 금강산 전망대까지 차량으로 왕복 이동하는 B 코스 등 2개 코스로 운영된다.

매주 6일간(월요일 제외) 하루에 2번씩 운영되고 A 코스에는 한 번에 20명, B 코스에는 한 번에 80명이 참가할 수 있다.

정부는 먼저 고성 코스부터 DMZ 평화둘레길을 시작하고, 추후 DMZ(비무장지대)로 진입하는 파주와 철원 코스도 개방할 예정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바른 언론 빠른 뉴스' 국내외 취재망을 통해 신속 정확한 기사를 제공하는 국가기간뉴스통신사입니다.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