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close

명의 시민기자가 개의 기사를 작성하였습니다. 시민기자 전환하기
 오세훈 전 서울시장.
 오세훈 전 서울시장.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4·3 창원성산 국회의원 보궐선거가 종반으로 치닫는 가운데,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고 노회찬 전 의원에 대해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이라고 했고, 이에 정의당은 '사자 명예훼손'이라고 했다.

오 전 서울시장은 1일 창원 성산구 반송시장 앞에서 강기윤 후보 지원유세를 벌이면서 "돈 받고 스스로 목숨 끊은 분(노회찬) 정신을 이어받아 다시 정의당 후보가 창원 시민을 대표해서야 되겠느냐"고 말했다.

오 전 시장은 "무엇 때문에 이 선거가 다시 열리고 있는 것이냐"며 "정의당이 유세하는 것을 보니 노회찬 정신을 자주 얘기하는 것 같은데 솔직히 자랑할 바는 못 되지 않는가"라고 했다.

정의당 "배설 수준의 인신공격"

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오세훈 전 시장이 유세에서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극악무도한 망언을 쏟아냈다"며 "고 노회찬 의원의 명예를 심각하게 훼손하는 망언으로 일베 등 극우세력들이 내뱉는 배설 수준의 인신공격과 판박이다"고 했다.

정 대변인은 "지난 자유한국당 전당대회 당시 대표 경선에 나선 김진태 의원의 망언, 망발에 견주어도 전혀 뒤처지지 않는다"며 "합리적 보수라 불리던 오세훈 전 시장도 이제 망언이 일상화 된 자유한국당색에 푹 빠져 이성이 실종된 채 망언 대열에 합류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자유한국당 오세훈 전 시장은 변호사 출신이다. 그렇기 때문에 사자명예훼손이 어떠한 범죄에 해당하는지 범죄의 무게를 본인이 잘 알고 있으리라 본다. 모르고 한 말이 아니니 말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하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호진 대변인은 "보수 표를 모으겠다며 고인에 대한 일말의 예의도 없이 명예 난도질에 혈안이 된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진보정치 1번지 창원성산의 자부심에 테러를 가한 것"이라며 "제1야당의 수준이 처참함을 넘어 재앙에 가까운 수준이라는 사실에 높은 정치의식을 가진 창원성산 시민들이 참담함을 느끼고 있다"고 했다.

고 노회찬 전 의원은 '드루킹' 김동원씨 측으로부터 불법 정치자금을 받은 의혹이 불거지자 지난해 7월 "정상적 후원 절차를 밟아야 했으나 그러지 못했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이번에 보궐선거가 치러지고 있다.

댓글74
이 기사가 마음에 드시나요? 좋은기사 원고료로 응원하세요
원고료주기

진실과 정의를 추구하는 오마이뉴스를 후원해주세요!

후원문의 : 010-3270-3828 / 02-733-5505 (내선 0)

오마이뉴스 후원하기

오마이뉴스 부산경남 취재를 맡고 있습니다.